[상생경영] LG그룹, 상생목표로 협력사 대금지급ㆍ스타트업 발굴

입력 2022-06-27 06:00

▲LG소셜펠로우 11기에 선정된 관계자들이 킥오프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LG그룹)
▲LG소셜펠로우 11기에 선정된 관계자들이 킥오프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LG그룹)

LG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회사와 스타트업 등을 지원하며 상생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1월 LG전자 등 8개 계열사는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회사를 돕기 위해 1조 3000억 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했다.

LG전자는 지난 2013년부터 협력사가 기술자료를 임치할 때 드는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엔 협력회사의 기술자료 임치를 204건 지원했다. 이는 국내 대기업 중 가장 많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구매 부문 내 ‘배터리 셀, 팩 상생팀’을 신설하고 경험과 기술력을 활용해 협력사의 다양한 혁신 활동을 지원한다.

LG는 스타트업 지원도 강화하고 있다. AI(인공지능), 5G 등 신산업 분야는 스타트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대기업의 사업역량을 결합해 사업모델을 혁신하고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데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LG는 사회적 기업들이 당장 돈을 벌 수 있는 성과가 나지 않더라도 독자적인 기술력과 사업 모델이라는 자산을 축적해 장기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LG는 친환경 스타트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돕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LG소셜캠퍼스’를 통해 ESG 경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 중 ‘LG소셜펠로우’는 매년 지원 기업을 선발해 초기 사업자금을 최대 5000만 원을 지원하고 전문가들의 맞춤형 경영 컨설팅 제공, 사회적 기업 간 네트워크 구축, LG와의 협업과 임팩트 투자 유치 등을 돕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097,000
    • -0.37%
    • 이더리움
    • 2,548,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188,400
    • +2.84%
    • 리플
    • 508.9
    • +1.92%
    • 위믹스
    • 3,550
    • +0%
    • 에이다
    • 752.7
    • +1.17%
    • 이오스
    • 2,135
    • +25.37%
    • 트론
    • 93.98
    • +1.67%
    • 스텔라루멘
    • 167
    • +1.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200
    • +0.97%
    • 체인링크
    • 11,430
    • -1.12%
    • 샌드박스
    • 1,709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