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와 비트코인, 상관 관계 알아보니…

입력 2022-06-25 10:00
해외는 같이 움직이고, 국내는 따로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로이터연합뉴스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로이터연합뉴스
비트코인 가격에 대해 해외 자산 시장과 국내 자산 시장이 다르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자산 시장은 비트코인 가격과 같은 방향으로, 국내 자산 시장은 비트코인 가격과 관계 없이 움직이고 있다.

한국은행은 22일 금융안정보고서를 발표하며 암호자산시장의 동향 및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 이날 한은은 홈페이지를 통해 세부 데이터를 공개하며 '비트코인 가격과 주가지수 간 상관계수 추이'를 밝혔다. 비트코인 가격과 S&P 500, 비트코인 가격과 코스피 간 상관관계에 대해 코인게코(CoinGecko), 한국거래소, FRED의 자료를 종합 분석했다.

▲붉은 색은 마이너스 수치 (사진=한국은행 데이터 재구성)
▲붉은 색은 마이너스 수치 (사진=한국은행 데이터 재구성)

올해 5월부터 비트코인 가격와 S&P 500 간 상관계수는 0.62와 0.80 사이 등락을 반복했다. 평균값은 0.71로, 2021년 상반기 평균 0.32와 2021년 하반기 평균 0.28의 두 배를 상회했다. 비트코인과 S&P 지수가 함께 움직이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기관투자자의 암호자산(가상자산) 투자, 자산 담보형 스테이블코인의 미달러화 표시 금융자산 보유 등으로 암호자산과 금융시장 간 연계성이 강화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국제결제은행(BIS) 또한 23일 ‘2022년 연례 경제보고서’를 통해 기관투자자의 가상자산 투자가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자산 중 헤지펀드 투자자문사 등 비은행 기관투자가의 보유분은 1340억 달러(약 174조3200억 원)에 달한다. 2020년 1분기 60억 달러에서 22배 폭증한 수치다. 세계 주요 은행 13곳의 가상자산 관련 기업 투자액은 기본자본의 평균 0.46%였다.

반면, 국내의 경우 비트코인 가격의 영향력이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에서 금융기관의 가상자산 보유를 금지하고 있어 비트코인의 익스포저가 상대적으로 적다.

실제 한은이 밝힌 비트코인 가격과 코스피 간 상관계수는 올해 5월 -0.08에서 0.19 사이 등락을 반복했다. 평균 0.02로 S&P 500 대비 35배 차이나는 수치다. 가상자산 투자가 활황이던 2021년 상반기에도 평균 0.01, 하반기에도 -0.14를 기록하며 뚜렷한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다만 업계 관계자들은 "1월 1일로 넘어가기 직전 비트코인을 청산하고 즉각 매입하는 식으로 회계에서 눈속임하는 회사들이 있다"라며 "관련해 촉발할 크고 작은 리스크를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라고 제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1: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072,000
    • -1.81%
    • 이더리움
    • 2,486,000
    • -0.6%
    • 비트코인 캐시
    • 171,600
    • -4.98%
    • 리플
    • 492.2
    • -3.21%
    • 위믹스
    • 3,372
    • -3.88%
    • 에이다
    • 676.7
    • -6.78%
    • 이오스
    • 1,913
    • -2.05%
    • 트론
    • 90.76
    • -1.63%
    • 스텔라루멘
    • 154
    • -5.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6,300
    • -5.63%
    • 체인링크
    • 10,210
    • -6.33%
    • 샌드박스
    • 1,519
    • -8.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