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5월 물가상승률 7.7%, 39년 만에 최고치

입력 2022-06-23 14:37

휘발유‧식료품 가격이 물가 끌어올려
6월에도 휘발유 가격 계속 상승, ‘정점 멀었다’ 우려도

▲티프 맥클램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가 4월 13일 온타리오주 오타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타와/로이터연합뉴스
▲티프 맥클램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가 4월 13일 온타리오주 오타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타와/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의 5월 물가상승률이 39년 만에 최고치로 집계됐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통계청은 22일(현지시간)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동월 대비 7.7% 올랐다고 밝혔다.

1983년 1월 이후 최고치다. 4월 물가상승률인 6.8%보다도 높고, 시장이 예상했던 7.3%도 웃돌았다.

극심한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연료와 식품 가격이 캐나다 물가를 끌어올렸다.

5월 들어 휘발유 가격이 급등해 전월 대비 12%, 지난해 동월보다는 48% 각각 폭등했다. 블룸버그는 6월에 휘발유 가격이 더 올랐다는 점을 감안할 때 7.7% 물가상승률이 정점이 아닐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5월 식료품 가격도 작년 동월 대비 9.7% 올랐다.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4.73%로 199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줄면서 여행이 재개돼 호텔 등 숙박비가 작년 대비 40% 뛰었다.

물가가 약 40년 만에 가장 가파르게 오르면서 중앙은행이 더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장에서는 0.75%포인트 인상안에 무게를 싣고 있다. 현재 캐나다 기준금리는 1.50%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3:3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77,000
    • -1.36%
    • 이더리움
    • 1,581,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49,000
    • -2.36%
    • 리플
    • 470.6
    • -1.2%
    • 위믹스
    • 3,647
    • -0.3%
    • 에이다
    • 649.5
    • -0.23%
    • 이오스
    • 1,312
    • +0.08%
    • 트론
    • 88.23
    • +4.34%
    • 스텔라루멘
    • 158.3
    • -3.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550
    • -3.75%
    • 체인링크
    • 8,880
    • -4.72%
    • 샌드박스
    • 1,611
    • -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