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통한 혁신 경영

입력 2022-06-19 14: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CES 2022에서 현대모비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수소연료전지 파워팩을 갖춘 미래 도심형 딜리버리 콘셉트 ‘엠비전2GO’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CES 2022에서 현대모비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수소연료전지 파워팩을 갖춘 미래 도심형 딜리버리 콘셉트 ‘엠비전2GO’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지난해 3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중장기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 전략을 발표한 현대모비스가 ‘오픈 이노베이션’을 앞세워 혁신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보유한 핵심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미래 신성장 사업 등으로 방향성을 확대한다는 게 전략의 핵심이다.

현대모비스는 크게 세 가지 방향으로 혁신을 추구한다.

먼저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분야 핵심 기술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할 계획이다.

둘째,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고객의 니즈에 맞는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자로서의 전문 역량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현대모비스는 △엠비전X와 △POP △2GO와 같은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를 올해 초 ‘CES 2022’ 등을 통 소개한 바 있다.

셋째, 신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이는 장기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로보틱스 관련 신사업 분야로 영역을 확장하는 것이다.

지난해 중장기 전략 발표 이후 현대모비스는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장기 성장 전략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반도체와 SW 중심의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나섰다. 고부가가치 핵심 기술에 대한 독자 개발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또 글로벌 기술 유망 기업에 대한 전략 투자 등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성과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4월, 현대모비스는 현대차그룹의 미국 UAM 법인인 ‘슈퍼널’에 지분 참여를 하고, 6월에는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미국 로보틱스 전문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지분 투자를 진행한다.

지난해 12월에는 이미징 레이더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미국 젠다(Zendar)에 전략적 지분 투자에 나서기도 했다. 투자는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고성능 레이더 센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보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용 라이다 시스템 개발을 위해 미국 벨로다인에 지분 투자(2019년 10월)를 진행해 현재까지 사업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 증강 현실(AR)과 홀로그램 기반의 헤드업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을 위해 영국 엔비직스와도 지분 투자(2020년 8월)에 이은 기술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이처럼 속도감 있게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을 추진하는 것은 미래차 분야 혁신 기술에 대한 자체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관련 시장에 빠르게 진입하기 위해서다.

글로벌 자동차 산업은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비티 분야를 중심으로 기술 융합과 혁신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또 미래 자동차 분야 서비스 수요자들의 니즈는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 미래 혁신 기술 수요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선제적으로 기술 경쟁력을 갖추지 않으면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다양한 글로벌 기술 전문사들과 협력해 앞서 언급한 미래 성장 전략의 청사진을 구체적으로 밝혀 나갈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미래 중장기 사업 모델 혁신을 위한 현금 사용 계획도 공개했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3년간 미래 모빌리티 투자와 UAM, 로보틱스 등 신사업 추진에 8조 원가량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반도체와 소프트웨어, 자율주행 등 외부 투자에 3조~4조 원을 투입하고, 전동화와 핵심 부품 등 안정적인 부품 공급을 위한 시설 투자에 3조~4조 원 가량을 투자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이 같은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 성장 기업으로서의 가치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48,000
    • -5.71%
    • 이더리움
    • 1,857,000
    • -5.93%
    • 비트코인 캐시
    • 161,400
    • -5.17%
    • 리플
    • 613
    • -11.13%
    • 위믹스
    • 2,745
    • +8.16%
    • 에이다
    • 623
    • -5.06%
    • 이오스
    • 1,620
    • -6.57%
    • 트론
    • 85.48
    • -0.96%
    • 스텔라루멘
    • 156.5
    • -5.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5.59%
    • 체인링크
    • 11,590
    • -2.19%
    • 샌드박스
    • 1,194
    • -5.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