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높아지는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중견 건설업계 ‘틈새시장’으로 급부상

입력 2022-05-26 16:00 수정 2022-05-26 18:27

사업성 떨어지지만 절차는 단순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경쟁 치열
한양·쌍용 등 수천 억 수주 성과

▲‘중화역2-1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 (자료제공=DL건설)
▲‘중화역2-1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 (자료제공=DL건설)

중견 건설업계에서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수주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최근 중견 건설사들 사이에서 틈새시장으로 꼽히는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내 수주 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다.

26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DL건설은 14일 서울 중랑구 중화동 일대 ‘중화역2-1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수주했다. 이번 사업으로 지하 2층~지상 최대 15층, 6개 동, 285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들어선다. 공사비는 약 642억 원이다.

지역 수주도 활발하다. DL건설은 같은 날 부산 금정구 구서동 일대 ‘금화·산호·삼산 소규모재건축 정비사업’도 수주했다. 재건축을 통해 지하 3층~지상 최대 25층, 3개 동, 278가구가 만들어진다. 수주액은 765억 원이다. 12일에는 부산 동래구 일대 ‘명장동 29-27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705억 원)’도 수주했다. 이달에만 총 3개 사업지에서 약 2112억 원을 수주한 셈이다.

DL건설은 올해 현재까지 시공권 확보 포함 전국 전체 8곳의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을 수주하면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수주액은 전체 6244억 원에 달한다.

DL건설 관계자는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은 2~3년 전부터 열심히 준비해온 분야”라며 “올해 전국 핵심 지역에서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을 중심으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은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 노후·불량건축물의 밀집 등 일정한 요건에 해당하는 지역 또는 가로구역에서 시행하는 사업을 말한다. 종류에는 △자율주택정비사업(단독 10가구, 연립·다세대 20가구 이상) △가로주택정비사업(면적 1만㎡ 미만, 단독 10가구, 공동 20가구 이상) △소규모재건축사업(면적 1만㎡ 미만, 200가구 미만) 등이 있다.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은 통합심의를 진행하고, 사업시행계획과 관리처분계획을 동시에 진행하는 등 사업절차가 단순해 속도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사업 규모가 작다 보니 일반적인 재건축·재개발보다는 사업성이 떨어진다. 이에 대형 건설사들과 수주 경합에서 상대적으로 약한 중견 건설사들이 틈새시장으로써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을 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양은 수도권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에서 강세를 보인다. 한양은 지난달 16일 경기 성남시 ‘하대원동 220-1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시공자로 최종 선정됐다. 정비사업을 통해 지하 3층~지상 15층, 3개 동, 165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조성한다. 4월에는 서울 화곡동, 인천 학익동 가로주택정비사업도 수주하면서 현재 전체 3곳, 1609억 원의 수주고를 달성했다.

쌍용건설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산에서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 부산 온천동 ‘공작맨션 가로주택정비사업’과 연산동 ‘월성맨션 소규모재건축 정비사업’ 등 총 2건, 1095억 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9월에도 온천동 일대 ‘온천제2공영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은 대형 건설사들과의 수주전에서 틈새시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브랜드 경쟁력을 높여 다양한 도시정비사업에도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732,000
    • +1.53%
    • 이더리움
    • 1,607,000
    • +8.29%
    • 비트코인 캐시
    • 155,200
    • +1.77%
    • 리플
    • 477.7
    • +10.12%
    • 위믹스
    • 3,738
    • +4.18%
    • 에이다
    • 656
    • +5.52%
    • 이오스
    • 1,313
    • +4.21%
    • 트론
    • 86.13
    • +4.76%
    • 스텔라루멘
    • 167.1
    • +8.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350
    • +0%
    • 체인링크
    • 9,565
    • +5.17%
    • 샌드박스
    • 1,430
    • +9.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