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한은, 기준금리 1.75%로 인상… 치솟는 물가 부담

입력 2022-05-26 09:46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26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1.50%인 기준금리를 1.75%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5%대를 위협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빨라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 긴축 속도 등을 고려한 결정이다.

금통위는 지난달 14일 이창용 총재 취임에 앞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참석 위원 6명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1.25→1.50%) 높였다. 두 달 연속 인상은 2007년 7월과 8월에 이어 14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금통위가 한 달 만에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선 건 무게를 두는 것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압력이 그만큼 심각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 공급망 차질 등의 영향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4.8% 뛰었다. 2008년 10월(4.8%) 이후 13년 6개월 만에 최고 기록이다.

당장의 물가 급등뿐 아니라 경제 주체들의 강한 물가 상승 기대 심리도 문제다. 한은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5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3.3%로 2012년 10월(3.3%) 이후 9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미국의 추가 빅 스텝(한꺼번에 0.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한·미 기준금리 역전 가능성도 고려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 3∼4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22년 만에 빅 스텝을 밟아 정책금리(기준금리) 목표 범위를 0.25∼0.50%에서 0.75∼1.00%로 인상했다.

한국(1.50%)과 미국(0.75∼1.00%)의 기준금리 격차는 기존 1.00∼1.25%포인트에서 0.50∼0.75%포인트로 크게 줄었다.

우리나라 기준금리에 변화가 없다고 가정하면 앞으로 수개월 내 미국의 두 번째 빅 스텝만으로도 두 나라의 금리 격차는 거의 없어지고, 세 번째 빅 스텝과 함께 미국의 기준금리가 더 높은 상태로 역전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277,000
    • -0.93%
    • 이더리움
    • 1,395,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136,000
    • -0.15%
    • 리플
    • 413.9
    • -0.19%
    • 위믹스
    • 3,494
    • -1.33%
    • 에이다
    • 593.1
    • -0.34%
    • 이오스
    • 1,223
    • +0.74%
    • 트론
    • 83.88
    • -2.33%
    • 스텔라루멘
    • 141.5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850
    • -1.15%
    • 체인링크
    • 8,015
    • -1.41%
    • 샌드박스
    • 1,353
    • -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