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장 기업에서 일해보자”…서울시, 미래청년일자리 540명 모집

입력 2022-05-26 11:15

신성장 186개 기업과 청년 매칭
구직난·인재난 해소 기대 ↑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청년들에게 미래 특화 분야에서 경험을 쌓고 직무역량을 기를 기회가 생긴다.

26일 서울시는 온라인콘텐츠·제로웨이스트·소셜벤처 3개 분야의 유망 신성장 기업에서 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미래 청년 일자리’에 참여할 청년 54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미래 청년 일자리는 콘텐츠 산업·제로웨이스트 등 향후 일자리 수요가 커질 전망이지만 쉽게 접근하지 못했던 신성장 분야 기업과 청년 구직자를 매칭해 청년들이 일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미래 청년 일자리에 참여하는 청년들은 콘텐츠 기획, 마케팅‧광고‧홍보, 서비스‧교육, IT 개발‧데이터, 생산‧품질관리, 경영지원 등 다양한 직무를 선택할 수 있다.

시는 참여자 모집에 앞서 미래 청년 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선정했다. 4월 진행된 기업 모집에서 총 377개 기업이 참여 희망 의사를 밝혔고, 서류심사·현장실사·면접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186개 기업을 선정했다.

미래 청년 일자리 사업은 미취업 상태인 만 19~39세 서울 거주 청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신청은 내달 2일부터 10일까지 ‘청년 몽땅 정보통’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최종 선발된 청년에게는 올해 12월 말까지 월 최대 225만 원의 임금과 4대 보험료, 직무역량 강화교육이 지원된다.

최종 합격자는 1차 서류심사, 2차 면접 심사를 거쳐 확정되며 7월부터 기업과 매칭돼 본격적으로 일하게 된다.

아울러 사업 참여 청년들이 구직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직무능력 향상 교육, 취업 컨설팅, 커리어 설계 프로그램 등을 통해 사업 종료 후 채용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하반기에는 기업 현직자 특강, 참여자 성과공유회 등을 개최해 청년과 기업의 후속 매칭도 넓혀갈 계획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산업 트렌드 변화와 신성장 가능성을 고려해 기획한 ‘미래 청년 일자리’는 청년들이 선호하는 분야에서 일 경력을 쌓을 기회가 될 것”이라며 “청년들이 겪고 있는 구직난을 해결하고, 기업이 경험하고 있는 인재난을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도 성장성 높은 분야를 발굴하여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래 청년 일자리 사업 참여 포스터.  (자료제공=서울시)
▲미래 청년 일자리 사업 참여 포스터. (자료제공=서울시)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공기업·준정부기관 42개 축소…경평 재무성과 비중 2배 확대
  • 카카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철회…‘60여 일간 진통’ 끝났다
  • “3000명 부족한데”…K배터리 인재 해외유출 속수무책
  • 한국인은 음주 민족?···롯데멤버스 설문, “성인 절반, 술자리 좋아요”
  • 비트코인 추가 하락 예고…“거래소 물량 급증 매도세 심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08,000
    • +0.33%
    • 이더리움
    • 2,515,000
    • +2.36%
    • 비트코인 캐시
    • 182,900
    • +1.55%
    • 리플
    • 507.4
    • +1.48%
    • 위믹스
    • 3,505
    • +2.28%
    • 에이다
    • 724.7
    • +0.74%
    • 이오스
    • 1,933
    • -6.8%
    • 트론
    • 91.8
    • -0.87%
    • 스텔라루멘
    • 162
    • +0.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400
    • +0.74%
    • 체인링크
    • 10,940
    • +0%
    • 샌드박스
    • 1,652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