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커피 사업에 집중... 주스 브랜드 '에볼루션프레시' 매각

입력 2022-05-25 16:13

미 신선식품 제조업체 볼트하우스팜스가 인수
스타벅스 CEO “커피 매장과 바리스타에 더 투자해야”
주스 제품은 계속 스타벅스 매장에 납품될 것

▲미국 보스턴의 스타벅스 매장에 로고가 보인다. 보스턴/AP연합뉴스
▲미국 보스턴의 스타벅스 매장에 로고가 보인다. 보스턴/AP연합뉴스

스타벅스가 커피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주스 브랜드를 매각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신석식품 제조업체 볼트하우팜스가 스타벅스의 착즙 주스 브랜드인 에볼루션프레시를 인수하기로 스타벅스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볼트하우스팜스는 에볼루션프레시 직원 300여명의 고용을 유지하고 스타벅스에 이 회사의 주스를 계속 납품하기로 했다. 인수는 올해 후반 마무리될 예정이나 더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스타벅스의 이번 매각은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가 커피 매장과 바리스타에 더 많은 투자를 지시하면서 이뤄졌다. 슐츠 CEO는 4월 스타벅스로 복귀하면서 핵심 사업에 주력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예정된 자사주 매입을 취소하고 2억 달러 규모의 바리스타 직원 사업을 발표하기도 했다.

슐츠 CEO는 “고객과 바리스타 모두를 위해 카페 경험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직원들과 임원진 간의 소통도 늘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스타벅스는 슐츠가 CEO로 있던 2011년 프리미엄 주스‧웰빙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3000만 달러에 에볼루션프레시를 인수했다. 이후 에볼루션프레시 이름으로 주스를 판매하는 매장을 열기도 했으나 2017년 케빈 존슨이 슐츠의 후임으로 CEO가 된 뒤 관련 사업을 접었다. 이후 스타벅스는 에볼루션프레시 주스를 포장된 병 제품으로만 판매해왔다.

시장조사업체 IRI에 따르면 미국 냉장 음료 시장에서 볼트하우스팜스의 시장점유율은 약 25%에 이른다. 이에 반해 에볼루션프레시의 점유율은 4월 기준 2%에 그친다.

제프 던 볼트하우스팜스 CEO는 “에볼루션프레시 브랜드를 더 확장할 계획”이라며 “더 많은 소매업체 매장에 에볼루션프레시 제품을 납품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인수에 대해 "그들(스타벅스)은 훌륭한 공급업체를 얻었고, 우리는 훌륭한 브랜드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1980~1990년대 스타벅스를 이끌었던 슐츠 CEO는 2000년 CEO직에서 물러났다가 8년 뒤 복귀해 2017년까지 다시 스타벅스를 맡았다. 이후 명예회장으로 지내다가 4월 다시 CEO로 복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04,000
    • +0.27%
    • 이더리움
    • 1,468,000
    • -3.8%
    • 비트코인 캐시
    • 141,100
    • +1.66%
    • 리플
    • 437.9
    • -2.28%
    • 위믹스
    • 3,880
    • +0.7%
    • 에이다
    • 618
    • -1.12%
    • 이오스
    • 1,244
    • -1.35%
    • 트론
    • 85.84
    • -2.45%
    • 스텔라루멘
    • 146
    • -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150
    • -1.38%
    • 체인링크
    • 8,340
    • -1.82%
    • 샌드박스
    • 1,422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