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3.3㎡당 평균 5127만원…금천구 가장 낮아

입력 2022-05-24 17:00 수정 2022-05-24 18:05

강남 8413만원, 금천 2900만원
4000만원 넘는 지역 1곳→13곳
성북 132%↑ 강남-강북 差 줄어

▲KB국민은행 월간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3.3㎡당 5127만 원이다. 문 대통령 임기 초인 2017년 5월 3.3㎡당 매매가격이 2321만 원이었던 것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단지 모습.  (이투데이DB)
▲KB국민은행 월간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3.3㎡당 5127만 원이다. 문 대통령 임기 초인 2017년 5월 3.3㎡당 매매가격이 2321만 원이었던 것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단지 모습. (이투데이DB)

문재인 전 대통령 임기 5년간 집값이 급등하면서 서울 25개 자치구 중 7곳에서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3.3㎡당 5000만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KB국민은행 월간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3.3㎡당 5127만 원이다. 문 전 대통령 임기 초인 2017년 5월 3.3㎡당 매매가격이 2321만 원이었던 것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3.3㎡당 5000만 원을 넘어선 지역은 △강남구(8413만 원) △서초구(7685만 원) △송파구(6114만 원) △용산구(5918만 원) △성동구(5351만 원) △광진구(5078만 원) △마포구(5061만 원) 등 총 7곳이다. 반면 5년 전 3.3㎡당 매매가격이 5000만 원을 넘는 자치구는 단 한 곳도 없었다. 당시 강남구가 유일하게 3.3㎡당 4000만 원을 넘었다.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4000만 원을 넘어선 지역도 5년 새 1곳에서 13곳으로 늘었다. 지난달 기준 △양천구(4950만 원) △영등포구(4859만 원) △동작구(4782만 원) △강동구(4685만 원) △중구(4557만 원) △강서구(4138만 원) 등 6곳이 추가로 3.3㎡당 매매가격이 4000만 원을 넘어선 곳이다.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동대문구(3871만 원) △서대문구(3754만 원) △노원구(3725만 원) △성북구(3716만 원) △종로구(3694만 원) △구로구(3585만 원) △관악구(3577만 원) △도봉구(3265만 원) △은평구(3248만 원) △중랑구(3153만 원) △강북구(3152만 원) 등 11개 자치구는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3000만 원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금천구(2900만 원)를 제외한 24개 자치구에서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3000만 원을 웃돌았다. 하지만 금천구도 집값이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로, 조만간 서울 25개 자치구 모두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3.3㎡당 3000만 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2017년 5월 기준 강남구와 서초구를 제외한 나머지 23개 자치구는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3.3㎡당 3000만 원을 밑돌았다. 특히 3.3㎡당 매매가격이 1000만 원대인 지역도 12곳이었다.

지난 5년간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성북구로 132% 증가했다. 이어 △노원구(127%) △도봉구(122%) △동작구(121%) △동대문구(120%) △광진구(115%)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다만 강남권과 강북권의 격차는 줄어들었다. 2017년 5월 강북권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강남권의 69% 수준이었지만, 지난달에는 73% 수준으로 소폭 상승했다. 강남권이 2703만 원에서 5869만 원으로 117% 오른 동안 강북권은 1873만 원에서 4298만 원으로 129% 증가했기 때문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우상혁, 바심 벽 넘지 못했다…모나코 다이아몬드리그 2위
  • 비트코인 재차 반등…“블랙록 효과로 두 배 상승”
  • 물난리 난 청주 아파트·레모네이드로 남편 독살 시도한 아내·하늘로 간 프랑스 센강 벨루가
  • 한국, U-18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 제패…비유럽 첫 우승
  • 주금공, 이달 17일부터 안심전환대출 사전 안내…이용자격 확인
  • 폭우가 할퀸 상처들…보험으로 치료받을 수 있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11:1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26,000
    • +5.48%
    • 이더리움
    • 2,485,000
    • +11.04%
    • 비트코인 캐시
    • 190,300
    • +6.91%
    • 리플
    • 503.9
    • +4.24%
    • 위믹스
    • 3,672
    • +3.38%
    • 에이다
    • 715.9
    • +5.64%
    • 이오스
    • 1,717
    • +10.21%
    • 트론
    • 93.83
    • +3%
    • 스텔라루멘
    • 166.4
    • +3.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450
    • +3.65%
    • 체인링크
    • 12,090
    • +7.37%
    • 샌드박스
    • 1,798
    • +6.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