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윤석열 검찰 칼끝 전 정권 겨누나…'산업부 블랙리스트' 백운규 압수수색

입력 2022-05-19 17:15

압수수색 두 달여만에 또…대장동·성남FC 후원금·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수사도 속도낼 듯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뉴시스)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의 자택과 사무실 등 압수수색에 나섰다. ‘윤석열 사단’ 약진 인사와 맞물려 전 정권을 겨눈 수사에 시동이 걸렸다는 관측이 나온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최형원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백 전 장관의 자택과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한국석유관리원, 대한석탄공사,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산업부 산하기관 6곳도 압수수색했다.

지난 3월 25일 산업부 및 산하 공공기관 8곳을 압수수색한 지 두 달여 만이다. 검찰은 지난달부터 산업부 전·현직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해왔다.

검찰은 피고발인 5명 중 이인호 전 산업부 차관, 박모 전 에너지산업정책관, 손모 전 혁신행정담당관, 김모 전 운영지원과장 등 4명을 이미 조사했고 백 전 장관만 남겨두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백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할 전망이다.

이날 압수수색을 전 정권 관련 권력형 비리 수사 본격화의 신호탄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특히, 심우정 서울동부지검장은 전날 단행된 인사에서 유임됐다.

송경호 지검장과 박영진 2차장, 박기동 3차장, 고형곤 4차장으로 진용을 꾸린 서울중앙지검도 계류 중인 주요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4차장을 중심으로 전담수사팀이 꾸려진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 사건은 ‘대장동 4인방’을 기소한 뒤 제자리걸음 중이다. ‘윗선’의 존부를 규명하는 과정에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등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50억 클럽’에 연루된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기소할지도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이광철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이 엮인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은 유임된 정진우 1차장검사가 지휘 중이다. 2차장은 우리들병원 불법 대출 위증 의혹, 3차장은 여성가족부 대선 개입 의혹 수사를 진행한다.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합수단)을 되살린 서울남부지검에는 여권 인사들의 ‘라임 로비 의혹’이 남아있다. 라임 사태 관련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에게 로비했다는 의혹이다. 옵티머스 관련 정·관계 로비 의혹도 합수단으로 넘어와 수사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을 지휘한 홍승욱 수원지검장도 주목받고 있다. 수원지검은 이재명 위원장이 2018년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변호인으로 선임된 변호사에게 수임료로 현금, 주식 등 20억 원을 줬다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 중이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수원지검 산하 성남지청이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구해 성남 분당경찰서에서 살펴보고 있다. 이 의혹은 이 위원장이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면서 기업들로부터 100억 원대 후원금을 받고 인허가 등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24,000
    • -1.42%
    • 이더리움
    • 1,405,000
    • -1.82%
    • 비트코인 캐시
    • 139,000
    • +2.81%
    • 리플
    • 415.4
    • -0.91%
    • 위믹스
    • 3,557
    • -2.49%
    • 에이다
    • 605.2
    • +1.25%
    • 이오스
    • 1,235
    • +1.48%
    • 트론
    • 86.18
    • +0.03%
    • 스텔라루멘
    • 143.3
    • -2.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00
    • +0.94%
    • 체인링크
    • 8,155
    • -0.37%
    • 샌드박스
    • 1,378
    • -4.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