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퍼트 전 주한 미국대사, 바이든 삼성전자 평택공장 방문 수행

입력 2022-05-18 20:33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마크 리퍼트 삼성전자 북미법인 부사장이 이번주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방문 일정을 동행한다.

18일 정부와 업계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첫날인 오는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할 때 리퍼트 부사장이 동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리퍼트 부사장은 북미지역 대외업무를 총괄하는 북미대외협력팀장으로 올해 3월 삼성전자에 영입됐으며, 미국 정부와 의회·업계 등을 대상으로 대관 업무를 맡고 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14년부터 2017년 1월까지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리퍼트 부사장은 이후 미국 보잉 부사장, 유튜브 아시아태평양지역 정책 총괄 등으로 일해왔다.

그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상원의원이던 2005년 당시 보좌관을 지냈고, 이후 오바마 정부 때는 국방부 아태 담당 차관보와 국방장관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350,000
    • -2.14%
    • 이더리움
    • 1,460,000
    • -5.81%
    • 비트코인 캐시
    • 139,200
    • -2.04%
    • 리플
    • 428.5
    • -4.01%
    • 위믹스
    • 3,772
    • -0.68%
    • 에이다
    • 611.6
    • -1.78%
    • 이오스
    • 1,232
    • -2.76%
    • 트론
    • 85.03
    • -2.2%
    • 스텔라루멘
    • 143.5
    • -5.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000
    • -3.65%
    • 체인링크
    • 8,285
    • -3.04%
    • 샌드박스
    • 1,373
    • -6.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