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마이웨이 인사'가 의회주의인가"…한동훈 등 인사 지명 철회 촉구

입력 2022-05-17 10:52

박홍근 "한동훈, 국민 다수가 부적절 인사라 지적…임명 강행 동의 못 해"
김성환 "여야 협치 위해서는 정호영ㆍ한동훈부터 처리해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은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윤석열 정부의 부적격 인사에 대한 지명철회를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어제 연설에서 의회주의를 강조하며 예산안뿐만 아니라 국정의 주요 사안도 국회와 논의하겠다고 밝혔지만 마이웨이 인사 강행이 의회주의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후보자는 최근 여론에서 국민 다수가 부적절한 인사라고 지적했다. 어제 자녀 논문대필 의혹과 관련해 경찰수사도 개시됐다"며 "국민감정에서 탈락한 후보자의 임명 강행에 민주당은 결코 동의 못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완전한 손실보상과 피해 지원을 위한 추경 처리와 북한의 코로나 상황에 대한 인도적 지원 등 민생과 안보문제에는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이미 밝혔다. 이제는 윤 대통령이 의회 존중과 협치의 실체를 보여달라"며 "이제는 언급 자체가 무의미한 정호영 후보자뿐 아니라 국민 눈높이 벗어나 국정갈등의 폭탄으로 작용할 한 후보자, 김현숙 후보자 등 부적격 인사 지명철회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 운영위에서는 대검찰청 분소도 모자라 비리 의혹과 논란이 더해지는 인사 참사에 대해 확실히 책임을 묻겠다"며 "성비위 의혹에 휩싸인 윤재순 비서관은 지켜볼 것도 없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문제 될 게 없다'며 경질할 뜻이 없다고 분명히 했다. 왜곡된 성인식이 윤 대통령의 의식에는 부합하나 보다"라며 "윤 대통령의 인사야말로 보고 싶고 듣고 싶은 사실만을 선택하고 상대 의견을 억압하는 반지성주의"라고 비꼬았다.

김성환 정책위 의장도 "어제 첫 연설에서 윤 대통령은 정파를 초월한 초당적인 대통령을 강조했다"며 "여야 협치를 위해서는 부적절한 인사의 상징인 정 후보자와 한 후보자부터 처리해야 한다. 이시원 비서관과 윤재순 비서관도 사퇴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하철 성추행을 사내아이의 자유 수준으로 인식하는 윤 비서관에게 대통령 비서관의 전체 살림을 맡기는 것은 국민의 절반인 여성을 모독하는 일"이라며 "지금이라도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위해 부적절 인사에 대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97,000
    • -0.69%
    • 이더리움
    • 2,569,000
    • -1.57%
    • 비트코인 캐시
    • 184,700
    • -1.65%
    • 리플
    • 504.9
    • -0.57%
    • 위믹스
    • 3,574
    • -1.11%
    • 에이다
    • 746.4
    • -2.47%
    • 이오스
    • 1,712
    • -2.73%
    • 트론
    • 92.91
    • -1.86%
    • 스텔라루멘
    • 166.1
    • -1.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150
    • -2.26%
    • 체인링크
    • 11,710
    • -1.01%
    • 샌드박스
    • 1,767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