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김건희 만나 함박웃음 지었던 이유…“파평윤씨 종친 도와주세요”

입력 2022-05-16 14:25

(연합뉴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날 축하 만찬 연회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함박웃음을 지으며 김건희 여사와 나눴던 대화 내용이 뒤늦게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에서 추경안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장단 및 여야 지도부와 가진 사전환담 자리에서 그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당시 만찬장에서 김 여사와 윤 비대위원장의 대화 모습을 포착한 사진이 지난 11일 공개되면서 두 사람 간의 대화 내용에 많은 관심이 쏠렸던 터다. 이에 사전환담 참석자들에 따르면 참석자 한 명이 윤 위원장을 향해 “사진도 잘 찍혔던데”라고 운을 떼자, 윤 대통령은 당시 상황에 대해 김 여사에게 직접 들은 내용을 소개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제 부인에게 (윤 위원장이) 왜 웃었냐고 물으니, ‘파평윤씨 종친이기도 한데 잘 도와달라’고 윤 위원장에게 말했다고 한다”고 부부간 대화 내용을 전했다.

윤 위원장도 이 자리에서 “김 여사가 ‘시댁이 파평윤씨이고 시아버님이 ’중‘(重)자 항렬로 위원장님과 항렬이 같다. 잘 부탁드린다’고 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윤 대통령의 부친은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다.

윤 위원장은 이 사진으로 인해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비난을 받는 등 곤욕을 치렀다. 민주당이 윤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연일 김 여사에 대한 검찰 수사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윤 위원장이 활짝 웃으면 김 여사와 대화를 하자 반감이 인 것이다.

해당 사진이 대통령실에서 직접 배포한 것이라는 점에서 일부 지지층은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14:1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515,000
    • -2.79%
    • 이더리움
    • 1,387,000
    • -3.07%
    • 비트코인 캐시
    • 132,600
    • -2.5%
    • 리플
    • 412.3
    • -3.53%
    • 위믹스
    • 3,613
    • -3.55%
    • 에이다
    • 590.9
    • -2.25%
    • 이오스
    • 1,189
    • -1.9%
    • 트론
    • 85.04
    • -1.54%
    • 스텔라루멘
    • 143.4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4.43%
    • 체인링크
    • 7,995
    • -1.24%
    • 샌드박스
    • 1,439
    • +4.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