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퍼스트레이디 첫날 행보 '조용한 내조' 돋보여...패션은 흰색 코드

입력 2022-05-10 15:02 수정 2022-05-10 16: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 도착, 걸어서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 도착, 걸어서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퍼스트레이디’로 신분이 바뀐 김건희 여사는 10일 사실상 첫 공식 행보를 시작했다. 지난 3월 9일 윤 대통령 당선 이후 첫 공개 행보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윤 대통령과 첫 출근길을 동행하며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앞머리를 살짝 내린 단발 스타일이었다.

윤 대통령이 사저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앞에서 자신을 기다리던 주민들과 '주먹 악수'를 나누는 동안 김 여사는 뒤로 한걸음 물러서서 이를 지켜봤다.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앞둔 만큼 검은색 치마 정장 차림이었다. 김 여사는 두 손을 모으고 주민들에게 재차 5차례 넘게 목례를 하며 화답했다.

다소 긴장한 듯 웃음기 없는 표정이었다. 김 여사는 이후 현충원 귀빈실에서 '올 화이트' 패션으로 갈아입었다. 허리에 큰 리본을 두른 흰색 원피스에 5∼6㎝ 높이로 보이는 흰색 구두 차림이었다.

김 여사는 이어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는 국회 앞마당으로 향했다. 차량에 내려 김부겸 국무총리와 악수를 나눈 뒤 꽃다발을 전달한 남자아이와 사진을 찍었다. 남자아이와 볼을 밀착하고 어깨를 두드리기도 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180m 거리의 연단까지 시민들과 일일이 주먹을 부딪치며 이동하는 동안 윤 대통령을 2m 정도 거리를 두고 조용히 따라 갔다. 시민들과 악수를 하거나 고개를 숙여 인사를 했다.

김 여사는 취임식 동안 웃음기 없는 얼굴로 앉아 있었다. 묵묵히 윤 대통령의 연설을 듣는 모습이었다. 취임식이 끝난 뒤 김 여사는 단상에서 내려오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이 시민들에게 인사를 할 때도 윤 대통령과 거리를 두고 뒤를 따라갔다.

김 여사가 이날 보인 행보는 통상 대통령 내외가 공식 석상에서 나란히 이동하는 모습과는 확연히 달랐다. ‘조용한 내조’ 약속을 지키겠다는 의지로 해석됐다.

앞서 김 여사는 지난해 허위 이력 논란 등으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한 뒤 공개활동을 자제해왔다. 윤 대통령도 이를 의식한 듯 지난해 12월 ‘영부인’이라는 호칭은 과하다며 영부인을 담당하는 ‘제2부속실 폐지’를 공약했다. 윤 대통령이 당선된 뒤 제2부속실은 폐지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46,000
    • +1.68%
    • 이더리움
    • 4,651,000
    • +3.82%
    • 비트코인 캐시
    • 749,500
    • +7.15%
    • 리플
    • 772
    • +2.93%
    • 솔라나
    • 221,200
    • +5.23%
    • 에이다
    • 740
    • +4.96%
    • 이오스
    • 1,205
    • +4.51%
    • 트론
    • 163
    • +1.88%
    • 스텔라루멘
    • 169
    • +1.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200
    • +6.28%
    • 체인링크
    • 21,840
    • +6.59%
    • 샌드박스
    • 713
    • +8.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