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출범 앞두고 30대 그룹 사외이사 판검사 출신 증가

입력 2022-05-10 10: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리더스인덱스 분석 결과, 관료 출신 비중 올해부터 다시 늘어

(출처=리더스인덱스)
(출처=리더스인덱스)
국내 30대 그룹 사외이사 10명 중 3명이 관료 출신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관료 출신 10명 중 4명가량은 법원과 검찰 출신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는 국내 30대 그룹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219개 기업의 사외이사 795명의 출신 이력을 조사한 결과 28.7%(228명)가 관료 출신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작년 26.9%(214명)에 비해 1.8%포인트(p) 증가했다.

관료 출신 사외이사의 비중은 2019년 39.6%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 추세였으나 올해 주주총회를 거치면서 다시 증가했다.

사외이사는 학계 출신 비중이 34.8%(277명)로 가장 많았으나 지난해 36.5%(290명)보다 4.5% 줄었다. 세무ㆍ회계 출신은 10.2%(81명)로 지난해보다 1.5%p 늘었고 재계 출신은 8.9%(71명)으로 1.4%p 감소했다. 이어 법조(변호사) 3.0%(24명), 언론 2.5%(20명), 공공기관 1.5%(12명), 정계 1.0%(8명) 등의 순이었다.

관료 출신 228명 중에는 법원(판사) 출신이 지난해 비해 10명 증가한 45명(19.7%)으로 가장 많았다. 검찰 출신은 지난해보다 5명 증가한 41명(18.0%)이었다. 전체 관료 출신 중 법원과 검찰 출신이 37.7%의 비중을 차지했다. 국세청 14.5%(33명), 기획재정부 5.7%(13명), 산업자원부 5.3%(12명), 공정거래위원회 4.4%(1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신규 선임된 167명의 사외이사 중 관료 출신은 51명(30.5%)이었다. 신규 관료 출신 중 검찰, 법원(판사)출신이 각각 13명으로 전체의 절반을 넘어섰다.

그룹별로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은 신세계(조사 대상 7개 계열사)가 63.6%(14명)으로 가장 컸고 HDC그룹 50%(5명), 두산 48.6%(18명)로 절반에 육박했다. CJ 42.3%(11명), 효성 40%(10명), 롯데그룹 34.4%(21명), 현대백화점그룹 33.3%(10명), 한진그룹 33.3%(10명). 삼성그룹 32.2%(19명) 등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오는 8월 사외이사 구성에 대한 개정된 자본시장법 시행을 앞두고 30대 그룹의 여성 사외이사 비중이 올해 처음으로 15%를 넘었다. 여성 사외이사 중 학계 출신 40.3%(48명), 관료 출신 26.1%(31명)로 각각 조사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10,000
    • -0.86%
    • 이더리움
    • 5,247,000
    • -1.43%
    • 비트코인 캐시
    • 649,500
    • -0.31%
    • 리플
    • 727
    • -0.55%
    • 솔라나
    • 234,800
    • +0.3%
    • 에이다
    • 630
    • -0.47%
    • 이오스
    • 1,122
    • -0.53%
    • 트론
    • 155
    • +0%
    • 스텔라루멘
    • 149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250
    • -1.09%
    • 체인링크
    • 25,910
    • +1.21%
    • 샌드박스
    • 619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