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청문보고서 채택 난항…“민주당, 의혹 소명해야”

입력 2022-05-04 14: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난항을 겪고 있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오전 10시 20분부터 2차 전체회의를 열고 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 건을 재상정했으나 채택 여부를 가리지 못하고 35분 만에 정회했다.

전날 열린 오전 전체회의에서 원 후보자의 의혹에 대한 소명이 미흡해 인사청문경과보고서의 채택이 어렵다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의견이 나오며 일정이 미뤄진 바 있다.

이날 2차 회의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 사이에서는 자료제출 및 소명이 소홀해 보고서 채택이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업무추진비로 50만 원 미만 사용 시 간담회 참석자 명단을 기재하지 않아도 된다. 그런데 김영란법과 방역법 위반, 허위기재 문제가 있어 증명하라고 한 것”이라며 “청문요약보고서에 공직선거법 위반 문제, 정치자금법 의혹도 없다. 심각한 사안임에도 전혀 기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엄청난 이권 사업을 허술하게 관리하고 도지사로서 측근을 배치한 의혹을 해명하지 못한 분이 국토부 장관을 (어떻게) 수행할지 심각한 우려가 있다”며 “지금이라도 원 후보자가 사퇴를 해야 하는 게 맞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원 후보자 엄호에 나섰다.

하영제 국민의힘 의원은 “보고서 채택 자체를 안 한다는 건 국민이 보기에 납득이 안된다”며 “추가로 자료를 요구하는 것은 국민이 볼 때 여당의 다리걸기로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국토위원장인 이헌승 국민의힘 의원은 여야 간사 협의를 요청하며 오전 10시 55분께 정회를 선포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47,000
    • -0.64%
    • 이더리움
    • 1,928,000
    • -0.41%
    • 비트코인 캐시
    • 168,700
    • -2.2%
    • 리플
    • 698.7
    • -0.84%
    • 위믹스
    • 2,578
    • +0.16%
    • 에이다
    • 608.8
    • -0.52%
    • 이오스
    • 1,651
    • -1.55%
    • 트론
    • 89.42
    • +0.62%
    • 스텔라루멘
    • 168.6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400
    • -0.86%
    • 체인링크
    • 10,870
    • -2.25%
    • 샌드박스
    • 1,201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