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과의 점심 경매 2년 만에 재개...올해가 마지막

입력 2022-04-26 16:48

코로나19로 2년간 중단됐다가 올해 6월 12일 열기로
올해 8월 92세 되는 버핏 고려한 결정
20년 넘게 ‘버핏과의 점심 행사 통해 425억 원 기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2018년 5월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답변하고 있다. 오마하/AP뉴시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2018년 5월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답변하고 있다. 오마하/AP뉴시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의 연례 자선 행사인 ‘버핏과의 점심’ 경매가 2년 만에 재개된다. 다만 20년 넘게 이어져 온 경매는 올해가 마지막이 된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빈민 지원단체인 글라이드재단은 이날 성명을 내고 2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됐던 ‘버핏과의 점심’ 행사를 올해 마지막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글라이드는 올해 버핏과의 점심이 마지막인 이유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지만, 올해 8월에 92세가 되는 버핏의 고령을 고려한 결정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재단은 ‘버핏과의 점심’은 올해로 끝나지만 다른 방법을 통해 버핏과 계속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이베이(eBay)에서 6월 12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되며, 시작 가격은 2만5000달러(약 3100만 원)다. 경매 낙찰자는 최대 7명의 동반자를 데려올 수 있으며, 이들은 뉴욕 맨해튼의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인 ‘스미스 앤드 월런스키’에서 버핏과 함께 점심을 하게 된다.

글라이드재단은 버핏의 첫째 부인인 고(故) 수전 버핏 여사가 생전 가장 애정을 보였던 자선단체로 샌프란시스코의 노숙인과 저소득층에게 무료 식사와 의료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버핏은 아내 수전을 통해 2000년부터 재단과 인연을 맺고 매년 이 행사를 통한 수익을 기부해왔다. 지금까지 누적 기부금은 3400만 달러(약 425억 원)에 달한다.

낙찰가는 2001년까지만 하더라도 약 2만 달러 선이었지만, 싱가포르와 중국 부호들이 앞다퉈 입찰에 나서면서 2008년부터는 낙찰가가 최소 100만 달러대로 껑충 뛰었다. 역대 최고 낙찰가는 2019년 중국 가상화폐 트론(TRON) 창업자인 쑨위천(저스틴 쑨)이 써낸 456만7888달러였다.

리먼브라더스 파산을 예견한 유명 헤지펀드 매니저인 데이비드 아인혼도 2003년 25만1000달러를 써내 낙찰받기도 했다. 그는 낙찰을 받은 뒤 곧바로 추가로 25만 달러를 기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테드 웨슐러는 500만 달러를 지출해 2011년과 2012년 2년 연속 ‘버핏과의 점심’을 낙찰받았는데, 이후 버크셔해서웨이의 투자 매니저로 발탁되기도 했다. 행사를 계기로 버핏의 후계자가 된 것이다.

한편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의 연례주주총회는 이달 30일에 열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66,000
    • -0.45%
    • 이더리움
    • 2,618,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87,900
    • -2.14%
    • 리플
    • 507
    • -0.29%
    • 위믹스
    • 3,620
    • -0.19%
    • 에이다
    • 768.9
    • -1.17%
    • 이오스
    • 1,772
    • -2.21%
    • 트론
    • 94.51
    • +1.08%
    • 스텔라루멘
    • 169.2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950
    • -0.24%
    • 체인링크
    • 11,780
    • -3.05%
    • 샌드박스
    • 1,821
    • +1.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