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 '수익 횡령 의혹' 제기된 김원웅 광복회장 감사 착수

입력 2022-01-26 20:54

TV조선, 전 간부 인용해 의혹 제기…광복회 "모두 허위 사실"

▲김원웅 광복회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국회에서 운영한 카페의 수익을 개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국가보훈처가 감사에 착수하겠다고 26일 밝혔다.

보훈처는 "관련 보도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감사를 시행하겠다"면서 "감사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 형사고발 등 관리·감독 주무기관으로 가능한 모든 조처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TV조선은 전날 광복회 전 간부 A 씨를 인용해 김 회장이 지난 1년간 국가유공자 자녀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며 국회에서 운영한 카페의 운영 수익 4500만 원을 의상을 구매하거나 이발소를 이용하는 등 개인 용도로 사용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카페 운영을 위한 재료 등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김 회장이 평소 인연이 있던 업체를 끼워 넣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논란이 된 국회 카페는 광복회가 수익사업의 하나로 2020년 5월부터 운영해왔다.

김 회장 측은 보도 내용이 모두 허위 사실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광복회는 이날 오후 늦게 낸 보도자료에서 TV조선에 제보한 A 씨가 지난해 9월 인사이동 과정에서 비리가 드러난 수익사업 담당 직원이라고 지목했다.

광복회는 "김 회장은 사업경험과 법률 지식이 풍부한 A 씨를 믿고 수익사업에 관한한 전권을 맡기다시피 했다"며 "A 씨가 이런 점을 이용해 카페 개설에서부터 운영까지 회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은 채, 전횡을 저지르면서 자신의 후배와 공모해 거래 중간에 Y사를 끼워 넣어 비리를 저지른 사실이 업무인수 과정에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의 비리를 회장에게 덮어씌우려 한 A 씨를 민ㆍ형사상 책임을 물어 사법 조치할 것"이라며 "TV조선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와 함께 언론중재위 제소 등 모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016,000
    • -0.6%
    • 이더리움
    • 2,272,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226,300
    • -0.92%
    • 리플
    • 491.3
    • -1.92%
    • 라이트코인
    • 80,750
    • +0.12%
    • 에이다
    • 587.7
    • -2.38%
    • 이오스
    • 1,592
    • +0.06%
    • 트론
    • 104.5
    • +0.19%
    • 스텔라루멘
    • 156.1
    • -0.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1.21%
    • 체인링크
    • 8,250
    • -2.14%
    • 샌드박스
    • 1,661
    • -3.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