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기업 체감경기 악화… 제조업 '울고'·비제조업 '웃고'

입력 2022-01-27 06:00

전자제품 수요 감소에 물류비 상승… 한은 1월 기업경기실사지수 발표

(한국은행)
(한국은행)
전자제품 '펜트업'(Pent-up·억눌렸던 소비가 폭발하는 현상) 수요 감소와 물류비 상승 등으로 제조업이 둔화하면서 이달 기업들의 체감 경기가 소폭 하락했다.

27일 한국은행의 '2022년 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에 따르면 이달 모든 산업의 업황 실적 BSI는 전월(87) 대비 1포인트 하락한 86을 기록했다.

김대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장은 "계절적 요인(설 명절) 등에 힘입어 비제조업은 개선됐으나, 가전제품을 중심으로 제품 펜트업 수요 둔화, 물류비 상승, 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제조업이 둔화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BSI는 현재 경영상황에 대한 기업의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통계로,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응답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제조업 업황 BSI는 90을 나타내, 전월보다 5포인트 하락했다.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은 지난달보다 1포인트 상승한 83을 기록했다.

제조업 세부 업종을 보면 기계장비(6p)가 상승했지만, 전자·영상·통신장비(17p), 전기장비(-11p) 등이 하락했다.

제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은 6p 하락한 97, 중소기업은 5p 내린 82로 집계됐다. 수출기업의 업황 BSI는 9p 하락한 100, 내수기업의 경우 3p 하락한 84였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정보통신업(-8p) 등이 하락했으나 도소매업(10p), 운수창고업(6p) 등이 상승하면서 전월 대비 1p 오른 83을 기록했다.

김대진 팀장은 "설 명절을 등에 따른 계절요인으로 도소매업 매출이 늘었고, 물동량 증가와 해운운임 상승으로 운수창고업도 좋았다"고 말했다.

2월 모든 산업에 대한 업황 전망 BSI는 1p 상승한 85를 나타냈다. 제조업은 90으로 전월 대비 2p 하락했지만, 비제조업은 전월 대비 4p 상승한 82를 기록했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반영한 1월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보다 1.1p 상승한 105.6을 기록했다.

계절적 요인 등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107.9를 기록, 지난달보다 0.3p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251,000
    • -3.59%
    • 이더리움
    • 2,472,000
    • -5.72%
    • 비트코인 캐시
    • 240,500
    • -7.75%
    • 리플
    • 516.8
    • -6.65%
    • 라이트코인
    • 85,450
    • -7.87%
    • 에이다
    • 653.9
    • -9.91%
    • 이오스
    • 1,612
    • -7.62%
    • 트론
    • 93.07
    • +0.2%
    • 스텔라루멘
    • 162.2
    • -8.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00
    • -8.53%
    • 체인링크
    • 8,655
    • -10.36%
    • 샌드박스
    • 1,494
    • -12.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