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이양수, 김건희 방송 관련 "추가 사과 검토"

입력 2022-01-23 17:38 수정 2022-01-23 17:50

“향후 종합적인 입장 낼 것”
김건희 등판 계획엔 "아직 계획 없어"
‘건진법사’가 행사 참석 의혹엔 "배우자 의혹 침소봉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가 23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와 관련, '김씨가 직접 사과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다'는 지적에 "(사과는) 검토된 바 물론 있다"고 밝혔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브리핑에서 ‘김씨의 직접 사과 여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검토된 바는 물론 있다”며 “MBC(스트레이트) 방송 전 반론권 보장 차원에서 이미 사과의 말씀을 드렸고, 윤 후보도 송구하다는 말로 사과했다. 추가적으로 (사과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MBC 방송이 사실 다 끝난 게 아니고 일요일 저녁 ‘스트레이트’는 아니지만 ‘뉴스데스크’를 통해 저희한테도 계속 (반론 등에 대해) 요청이 오고 있고 그게 끝나면 종합적으로 입장을 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씨는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의 통화 녹취 중 '미투 폄훼' 논란성 발언 등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건희 공개 등판이 멀지 않았다는 전망’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팬카페나 지지자분들은 공개 활동들을 좀 기대하고 바라는 그런 마음들이 있을 것”이라며 “현재 선대본부 차원에서, 윤 후보가 공식적으로 의미있는 활동 계획을 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전날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공개된 윤 후보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굿을 했다'는 김씨의 통화 내용에 대해선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했을 수 있다”고 추측했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이날 김씨의 회사 코바나컨텐츠가 2015년 주관한 ‘마크 로스코전’ 개막식 행사에 무속인으로 알려진 ‘건진법사’가 참석한 사진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서는 “배우자 의혹을 침소봉대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흑석 김의겸 선생’께서 좀 전에 (공개) 하신 걸로 아는데 아직 내용 파악을 안 해서 구체적인 말씀을 못 드리겠다”면서 “상대 당 후보에 대한 검증 작업을 철저히 해주셨으면 좋겠다. 민주당이 왜 박스권에 갇혔는지를 한번 돌아보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또 대선 후보 TV토론에 대해선 “설 전에는 양자(이재명-윤석열)가 하기로 합의했다. 설 이후에도 서너 차례 추가 토론회를 하기로 했다”며 “30일, 31일에 하는 게 최적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041,000
    • -2.51%
    • 이더리움
    • 2,247,000
    • -4.79%
    • 비트코인 캐시
    • 226,200
    • -4.84%
    • 리플
    • 496.1
    • -2.99%
    • 라이트코인
    • 79,850
    • -3.85%
    • 에이다
    • 592.7
    • -5.4%
    • 이오스
    • 1,578
    • -2.29%
    • 트론
    • 103.3
    • -2.36%
    • 스텔라루멘
    • 156.2
    • -3.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600
    • -3.07%
    • 체인링크
    • 8,200
    • -5.37%
    • 샌드박스
    • 1,690
    • -6.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