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투자 할까말까...계속된 가격 횡보

입력 2022-01-17 17:36

대표적 인플레이션 헤지 자산
연준 금리 인상 예고에 신중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11일(현지시간) 의회에 출석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11일(현지시간) 의회에 출석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한 가운데 금 투자자들이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금 현물 가격이 온스당 1818.76달러로 전 거래일 대비 변화가 거의 없었다. 금 선물 가격도 1817.90달러로 변동 없이 머물렀다.

금값은 시장 전망에 대한 상반된 평가로 횡보를 이어가고 있다.

금은 대표적인 인플레이션 헤지(위험 회피) 자산으로 꼽힌다. 미국 물가가 40년래 최고치로 치솟은 상황에서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으로 금 수요는 여전히 살아있다.

반면 연준의 매파 기조는 금 투자를 신중하게 만든다. 금리가 오르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은 금보다 채권 등 수익률을 제공하는 다른 자산에 쏠리기 때문이다.

10년물 미국 국채 금리는 지난주 1.809%까지 올라 2020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현재 1.792%로 내렸다.

연준의 미 연준의 통화정책을 반영하는 2년물 국채수익률은 2년래 최고치인 0.965%로 치솟았다.

OCBC 은행의 호위 리 이코노미스트는 ”“금이 한동안 횡보에 묶여 있었고 시장은 여전히 방향을 결정하지 못했다”면서 “인플레이션 헤지로서의 수요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12: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671,000
    • +1.67%
    • 이더리움
    • 2,602,000
    • +1.92%
    • 비트코인 캐시
    • 252,500
    • +1.28%
    • 리플
    • 538.2
    • +0.73%
    • 라이트코인
    • 91,050
    • +1.28%
    • 에이다
    • 691.4
    • +1.54%
    • 이오스
    • 1,717
    • +1.12%
    • 트론
    • 99.02
    • +3.19%
    • 스텔라루멘
    • 172.7
    • +1.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00
    • +2.37%
    • 체인링크
    • 9,280
    • +1.81%
    • 샌드박스
    • 1,791
    • +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