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돈 안 챙겨줘 '미투' 터지는 것…윤석열은 문 정부가 키워"

입력 2022-01-16 21:59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미투가 터지는 것이 다 돈을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16일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공개한 김 씨와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 간의 7시간 통화에 따르면 김 씨는 '미투' 이슈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방송은 김 씨의 육성 녹음 그대로 노출됐다.

김 씨는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그렇게 뭐 공짜로 부려 먹거나 이런 일은 없지"라며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지잖아, 여기는.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어 "돈은 없지, 바람은 피워야겠지, 이해는 다 가잖아. 나는 다 이해하거든. 그러니까 그렇게 되는 거야"라고 덧붙였다.

또 "보수는 돈 주고 해야지 절대 (진보 진영처럼) 그러면 안 된다. 나중에 화 당한다. 지금은 괜찮은데 내 인생 언제 잘 나갈지 모르잖아. 그러니 화를 당하지, 여자들이 무서워서"라고 말했다.

김 씨는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터트리면서 잡자 했잖아. 사람이 사는 게 너무 삭막하다.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구먼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석열 후보)는 되게 안희정(전 충남지사) 편이야"라고도 언급했다.

김 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서는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조국 수사를 너무 많이, 너무 많이 공격했지"라며 "그래서 검찰하고 이렇게 싸움이 된 거지"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빨리 끝내야 한다는데 계속 키워서 유튜브나 유시민 이런 데서 계속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키워서,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 밝혔다.

또 윤 후보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거다. 보수가 키워줬겠나"라며 "정치라는 것은 항상 자기편에 적이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를 탄핵한 건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 문재인(대통령)이 탄핵했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기자에 대해서는 "이재명이 된다고 동생을 챙겨줄 거 같아? 어림도 없다"며 "명수가 하는 만큼 줘야지. 잘하면 뭐 1억 원도 줄 수 있지"라고 함께 일하자는 제안도 했다.

지난해 9월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 이 기자에게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에 대해 비판적 질문을 해보라며 "홍준표 까는 게 더 슈퍼챗(유튜브 채널의 실시간 후원금)은 더 많이 나올 것"이라고도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737,000
    • -2.87%
    • 이더리움
    • 2,529,000
    • -2.69%
    • 비트코인 캐시
    • 245,200
    • -2.58%
    • 리플
    • 531
    • -2.85%
    • 라이트코인
    • 88,950
    • -3.52%
    • 에이다
    • 665.5
    • -2.69%
    • 이오스
    • 1,642
    • -3.53%
    • 트론
    • 91.89
    • -3.52%
    • 스텔라루멘
    • 163.2
    • -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700
    • -4.49%
    • 체인링크
    • 8,905
    • -3%
    • 샌드박스
    • 1,648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