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7시간 통화’ 논란…고민정 “녹취 다 공개해야”vs 허은아 “이재명 욕설도”

입력 2022-01-14 17:10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 녹취’ 공개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13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출연했다.

먼저 사회자가 ‘김 씨의 7시간 통화녹음파일 공개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고 묻자 고 의원은 “7시간 통화 녹음 파일에 도대체 뭐가 있는지 너무 궁금하다”며 “정치인이 아니고 일반인이라도 ‘왜 거기에 뭐가 숨길 것이 많아서’라고 오히려 더 궁금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7시간 하니까 갑자기 ‘박근혜 세월호 7시간’이 떠오른다. 그때도 많이 했던 얘기가 ‘도대체 뭘 그렇게 숨기고 싶길래 그걸 안 공개하느냐’는 것”이라며 “언론중재법할 때 알권리에 대해 누구보다 핏대를 높였던 곳이 국민의힘이지 않나. 지금이야말로 국민의 알권리에 대해 초지일관하게 공개를 요청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허 의원은 “민주당식 기획공작의 뚜렷한 정황이라고 느낄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기자가 작년 7월부터 통화를 녹음하기 시작했는데 이때는 윤석열 후보의 국민의힘 입당이 가시화되던 때였다. 애초부터 보수정당 유력 대선주자의 가족을 노리고 계획적으로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개월 동안 통화하면서 모아모아서 7시간을 맞췄다”며 “(고 의원이) 말한 것처럼 세월호 때의 얘기를 하면서 7시간이라는 게 어떤 마타도어를 시작하기 위함이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형수 욕설 발언도 편집해서 내면 선거법 위반으로 알고 있다”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 처음부터 끝까지 다 들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859,000
    • +2.65%
    • 이더리움
    • 3,145,000
    • +5.22%
    • 비트코인 캐시
    • 365,900
    • +1.92%
    • 리플
    • 758.9
    • +2.11%
    • 라이트코인
    • 135,100
    • +2.35%
    • 에이다
    • 1,302
    • +2.04%
    • 이오스
    • 2,866
    • +4.6%
    • 트론
    • 71.7
    • +2.99%
    • 스텔라루멘
    • 247.5
    • +3.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600
    • +2.36%
    • 체인링크
    • 19,970
    • +6.62%
    • 샌드박스
    • 4,555
    • +6.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