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외화 ESG채권 5억 달러 발행

입력 2022-01-14 10:10 수정 2022-01-14 10:22

완전민영화 이후 첫 외화자금조달, ESG 선순위 채권 발행

우리은행은 미화 5억 달러(약 5945억 원) 규모 외화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선순위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하는 채권은 미국 5년물 국고채에 60bp(1bp=0.01%포인트)를 가산해 쿠폰금리는 2.00%이며, 만기는 5년이다.

이번 채권발행 과정에서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결과에 따른 국제금리의 높은 변동성으로 금리산정에 대해 발행 주간사와 의견차가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우리은행은 우수한 자산건전성과 재무성과를 바탕으로 해외 중앙은행, 연기금 같은 국부펀드 및 글로벌 자산운용사 등 우량 투자자를 유치해 외화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국제금리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는 상황에서 외화채권 발행은 쉽지 않은 일”이라며 “우리금융그룹이 완전민영화된 이후 첫 해외 외화자금 조달이자 2022년 국내 시중은행이 발행한 첫 공모 한국물(Korean Paper)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524,000
    • -1.34%
    • 이더리움
    • 3,035,000
    • -1.43%
    • 비트코인 캐시
    • 364,600
    • -1.46%
    • 리플
    • 754.2
    • -0.97%
    • 라이트코인
    • 134,000
    • +0.45%
    • 에이다
    • 1,369
    • +3.09%
    • 이오스
    • 2,779
    • -1.63%
    • 트론
    • 70.97
    • -1.16%
    • 스텔라루멘
    • 240.4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700
    • +0.09%
    • 체인링크
    • 19,860
    • -1%
    • 샌드박스
    • 3,830
    • +1.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