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전문가 10명 중 6명, 오는 14일 한은 기준금리 동결 전망

입력 2022-01-12 10:18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모습
 (이투데이DB)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모습 (이투데이DB)

채권 보유·운용 전문가 10명 중 6명이 이달 중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동결을 예상한다는 설문결과가 나왔다.

12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2년 2월 채권시장지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지난 5일간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100명 중 57.0%가 1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직전 조사 10.0% 대비 47.0p 상승한 수치다. 한국은행은 오는 14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응답자 중 43.0%는 기준금리를 인상할 거라 내다봤다. 직전에는 90.0%가 인상을 예상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3월 대선을 앞둔 부담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2월이 아닌 1월에 인상할 것으로 예상됐다”며 “1월 기준 금리 상승 응답자 비율이 43%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조사기간 2021.12.31 ∼ 2022.1.5) 채권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96개 기관, 200명) 대상 설문, 68개 기관 100명(외국계 1개 기관, 1명) 응답 (출처=금융투자협회)
▲(조사기간 2021.12.31 ∼ 2022.1.5) 채권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96개 기관, 200명) 대상 설문, 68개 기관 100명(외국계 1개 기관, 1명) 응답 (출처=금융투자협회)

다음 달 채권 금리상승을 예상한 비율은 57.0%로 전월 71.0% 대비 14.0%p 하락했다.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주요국의 기준금리 인상 기대가 시장금리 상승 요인으로 작용해 금리상승 응답자가 증가했다는 게 금투협의 설명이다.

응답자의 45.0%는 채권 금리상승을 예상, 전월(40.0%) 대비 5.0%p 상승했다. 2.0%는 금리하락을 예상했다.

다음 달 물가 상승을 전망한 응답자는 28%로 집계됐다.

금투협 관계자는 지난해 연간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대비 2.5% 상승하며 10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고 당분간 물가상승 압력이 상존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1분기 추가 기준금리 인상 요인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응답자의 67%는 물가보합을 예상, 전월(53%) 대비 14.0%p 늘었다. 5.0%는 물가 하락을 예상했다.

환율 관련 채권 시장 심리는 전월 대비 소폭 개선됐다. 응답자의 34.0%는 환율 상승을 예상해 전월 대비 3.0%p 하락했다. 54.0%는 환율 보합을 예상해 전월 대비 2.0%p 상승했다. 미 연준의 조기 기준금리 인상 및 양적 긴축 우려에 2월에도 환율 상승 예상 응답자의 비율이 여전히 높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19,000
    • +0.2%
    • 이더리움
    • 2,600,000
    • -1.63%
    • 비트코인 캐시
    • 187,400
    • -2.8%
    • 리플
    • 504.7
    • +0.24%
    • 위믹스
    • 3,619
    • -0.41%
    • 에이다
    • 765
    • +2.3%
    • 이오스
    • 1,754
    • -2.72%
    • 트론
    • 94.41
    • +1.35%
    • 스텔라루멘
    • 168.5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700
    • -0.53%
    • 체인링크
    • 11,770
    • -3.13%
    • 샌드박스
    • 1,799
    • +1.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