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성장 약속한 중국 정부, 추가 유동성 풀까

입력 2022-01-11 14:39 수정 2022-01-11 17:07

코로나19 따른 민간소비 위축·부동산 위기에 경기침체 직면
리커창 총리 주재 회의서 인프라 사업 속도 낼 것 공언
중기대출금리·은행 지준율 인하 가능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비상이 걸린 중국 톈진 시내가 10일 차량과 행인이 자취를 감춘 채로 있다. 톈진/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비상이 걸린 중국 톈진 시내가 10일 차량과 행인이 자취를 감춘 채로 있다. 톈진/EPA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안정적 경제 성장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공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민간소비 위축, 부동산 규제 강화로 인한 시장 위기 등이 겹치면서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전문가들은 이번 정부 발언을 두고 시장에 유동성을 더 풀겠다는 신호로 해석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경제 수장인 리커창 총리는 이날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경제 성장을 위해 주요 인프라 사업에 속도를 내고, 내수 경제 부양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리커창 총리는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이 포함된 102개 인프라 개발사업에 속도를 내겠다고 전했다.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은 국가 청사진을 바탕으로 2021~2025년 추진할 사업을 일컫는다. △국내외 쌍순환 추진 △인프라 건설 강화 △신형도시화 추진 △안보 강화 등이 포함됐다.

리 총리는 이날 주재한 국무원 회의에서 “계획 추진 일환으로 지난해 12월 발행된 1조2000억 위안(약 224조7700억 원) 규모의 지방채를 최대한 빠르게 사업에 투자하고, 신규부채 매각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국무원이 시중 유동성을 조절하고 소비 진작 조치와 투자 활성화 방안에 나서겠다고 강조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1분기 추가 부양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어서다. 특히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분기 기준금리를 올리기 전 중국은 통화정책을 더욱 느슨히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블룸버그이코노믹스의 데이비드 쿠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내 전염병 확산으로 추가적인 봉쇄가 일어날 경우, 중국 인민은행의 통화정책 완화 속도가 더욱 빨라질 수 있다”며 “이르면 1분기 말 중기대출금리(MLF)를 10bp(bp=0.01%포인트) 낮추고, 은행 지급준비율(지준율)도 추가로 인하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준이 긴축 기조를 강화하는 것과 달리 인민은행은 통화 완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인민은행은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 1년물을 기존 3.85%에서 0.05%포인트 낮춘 3.80%로 고시했다. LPR가 내려가면 기업과 가계가 은행에 내야 하는 이자 비용이 줄어 유동성이 풀리게 된다.

인민은행은 같은 달 시중 은행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낮추기도 했다. 당시 지준율 인하로 시중에 1조2000억 위안(약 225조 원) 유동성이 풀렸다. 지준율 인하는 은행이 보유해야 할 현금을 줄여 유동성을 만드는 방식이다.

한편 국무원은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도시 청년층, 취약계층 고용 안정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약속했다. 블룸버그는 오는 10월 중국 공산당 전국대회(당대회)를 앞두고 경제·사회 안정 관리가 더욱 중요해진 시기여서 정부가 경기부양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370,000
    • -2.35%
    • 이더리움
    • 2,925,000
    • -5.03%
    • 비트코인 캐시
    • 351,900
    • -2.71%
    • 리플
    • 738.8
    • -3.58%
    • 라이트코인
    • 129,600
    • -2.56%
    • 에이다
    • 1,251
    • -6.43%
    • 이오스
    • 2,670
    • -3.12%
    • 트론
    • 68.63
    • -0.67%
    • 스텔라루멘
    • 235
    • -2.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700
    • -5.54%
    • 체인링크
    • 18,100
    • -4.94%
    • 샌드박스
    • 4,050
    • +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