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조원태 한진 회장 "2022년은 '메가 캐리어' 원년"

입력 2022-01-03 09:37

"임직원 덕분에 빛나는 성과 거둬…아시아나항공 인수 강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제공=한진)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제공=한진)

조원태<사진>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해 코로나19 위기를 뚫고 거둔 성취를 임직원들의 공으로 돌리며, 포스트 코로나 대비와 아시아나항공 인수라는 두 가지 중요한 목표를 달성하는 한 해를 만들어나가자고 역설했다.

조원태 회장은 3일 오전 사내 인트라넷에 게시한 신년사를 통해 “지난 일 년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혹독한 시간이었지만, 가장 힘든 시기에 가장 빛나는 성과들을 거뒀다”라며 “대한항공이 창사 이래 가장 큰 위기 앞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나아갈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바로 임직원 여러분”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조 회장은 위기가 가져온 변화를 타개하기 위한 과제에 대해 언급했다. 조 회장은 “2022년은 대한항공에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라는 위기가 가져온 패러다임의 대 전환, 이를 극복하고 선점하기 위한 도전 과제들이 우리 앞에 놓여 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조 회장은 “계속되는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이 시장 회복의 발걸음을 더디게 만들고 있지만, 결국 코로나19는 통제 가능한 질병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게 된다면, 억눌렸던 항공 수요도 서서히 늘어날 것은 자명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고객들께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다는 신뢰감을 심어주지 못한다면 힘겹게 열린 하늘길을 외면하게 될지도 모른다”라면서 “무엇보다 고객들이 무엇을 기대하고 원하는지 원점에서 다시 생각하고 한발 앞서 고객들을 맞이할 준비가 필요하다”라고 역설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이 갖는 원칙과 의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 회장은 “2022년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합병과 함께 대한항공이 글로벌 메가 캐리어(Global Mega Carrier)로 나아가는 원년(元年)이 될 것”이라며 “단순히 두 항공사를 합치는 것이 아닌 대한민국 항공업계를 재편하고 항공역사를 새로 쓰는 시대적 과업인 만큼 흔들리지 않고 나아갈 생각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조 회장은 “열린 마음으로 우려의 목소리에도 세심히 귀를 기울여, 물리적 결합을 넘어 하나 된 문화를 키워낼 수 있는 토양을 만들어내야 한다”라며 “두 회사가 하나로 합쳐지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하나가 되는 순간 새로운 가족들이 이질감을 느끼지 않고 따뜻한 집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달라”고 임직원들에 당부했다.

특히 조 회장은 양사의 통합을 식물을 개량하는 방법의 하나인 ‘접목’에 비유하기도 했다. 조 회장은 “서로 다른 특성을 가진 두 식물의 장점을 모으기 위해 두 식물의 가지에 각각 상처를 내고 묶은 후 하나로 완전히 결합할 때까지 돌보며 기다린다”라며 “양사의 접목 과정에서 때때로 작은 갈등이 생길지도 모르고 상처를 회복하는 데 시간이 걸릴지도 모르지만, 머지않아 이때까지 볼 수 없었던 훌륭하고 풍성한 수확을 얻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덧붙여 조 회장은 “창사 이래 가장 힘들고 추웠던 겨울을 함께 의지하며 이겨낸 임직원 여러분들과 그 열매를 만나게 될 날을 고대하고 있다”라며 “이 같은 발걸음이 차곡차곡 쌓여 곧 만나게 될 통합항공사의 모습은 글로벌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리더의 모습에 전혀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영상으로 신년사를 제작해 전 임직원들에게 이메일로 배포했으며 사내 인트라넷에도 게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000,000
    • -2.5%
    • 이더리움
    • 3,013,000
    • -2.46%
    • 비트코인 캐시
    • 356,800
    • -2%
    • 리플
    • 747.3
    • -3.07%
    • 라이트코인
    • 132,800
    • -1.41%
    • 에이다
    • 1,292
    • -2.34%
    • 이오스
    • 2,723
    • -1.59%
    • 트론
    • 69.34
    • -0.42%
    • 스텔라루멘
    • 241.5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0.54%
    • 체인링크
    • 18,580
    • -4.82%
    • 샌드박스
    • 4,268
    • +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