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자동차 시상식 휩쓴 현대차그룹, 올해 글로벌 '빅3' 도전

입력 2021-12-15 14:01
주요 시상식 10개 중 6개서 '최고상' 수상…글로벌 판매량 3위 자리 놓고 경쟁

▲현대차가 영국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탑기어(Top Gear)’에서 ‘올해의 자동차 회사’와 ‘올해의 차’로 동시에 선정됐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영국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탑기어(Top Gear)’에서 ‘올해의 자동차 회사’와 ‘올해의 차’로 동시에 선정됐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세계 각국의 주요 자동차 시상식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압도적인 수상 실적을 거뒀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차그룹은 올해 글로벌 판매량 ‘빅3’에 도전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의 주요 모델이 지난 1년간 세계 주요 국가에서 여러 상을 휩쓸며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15일 밝혔다. 북미와 유럽지역 주요 자동차 단체와 유력 매체가 발표하는 올해의 차 가운데 영향력이 큰 10개 시상식의 주요 수상 내용을 분석하면 현대차그룹이 6개의 최고상을 받았다. 이외에도 부문별 시상식에서 총 12개의 상을 받았다.

국가 지역별 시상식에선 북미, 유럽, 전 세계, 캐나다, 독일 등 5개 어워드에서 3관왕을 달성했다. 북미 올해의 차에는 현대차 엘란트라(아반떼)가, 캐나다 올해의 유틸리티 차량에는 제네시스 GV80이, 독일 올해의 차에는 아이오닉5가 선정됐다.

유력 자동차 매체가 발표하는 시상식에도 이름을 올렸다. 왓카, 카앤드라이버, 탑기어, 모터트랜드, 오토익스프레스 등 5개 시상식에서 현대차그룹은 3번의 최고상을 차지했다. 수상작은 각각 GV70, i 20N, 아이오닉5다.

(사진제공=현대차)
(사진제공=현대차)

업계에서는 특히 글로벌 자동차 전문 미디어 탑기어가 현대차를 올해의 차로 선정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탑기어는 아시아 제조사에 평가가 인색한 편이다.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현대차를 ‘바퀴 달린 냉장고와 세탁기’에 비유하기도 했다.

수상 행진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유럽 올해의 자동차’에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가 나란히 최종 후보에 선정됐다. 최근 출시돼 호평을 받기 시작한 제네시스 GV60도 활약이 기대되는 차량이다.

북미 최고의 자동차 시상식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북미 올해의 차는 승용차, 트럭, 유틸리티 등 3개의 최고상을 주는데, 현대차 아이오닉 5와 제네시스 GV70이 ‘북미 올해의 유틸리티’ 최종 후보에 올랐고, 싼타크루즈는 ‘북미 올해의 트럭’ 최종 후보에 올라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제네시스 2022 GV80  (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 2022 GV80 (사진제공=제네시스)

수상 성과를 바탕으로 현대차그룹은 올해 처음으로 글로벌 판매 빅3에 도전한다. 각 사와 협회가 발표한 올해 1~3분기 누적 판매량 통계에 따르면 폭스바겐그룹(695만대), 토요타그룹(632만대)이 글로벌 판매량 1, 2위에 올랐다. 이어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549만대), 현대차그룹(505만대), 스텔란티스(504만대)가 3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영국에서 가장 유명한 자동차전문지 오토카는 지난 6월 “10년 전만 해도 현대차와 기아는 흥미로운 브랜드가 아니었지만, 현재 세계 굴지의 자동차그룹으로 성장했다”라며 “현대차그룹은 전동화 분야에서 업계 선두주자로 발돋움해 더는 경쟁사들을 따라잡으려 하지 않고 오히려 다른 기업들이 현대차그룹을 추격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2:2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50,000
    • -1.04%
    • 이더리움
    • 2,536,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191,800
    • +4.3%
    • 리플
    • 515.5
    • +3.02%
    • 위믹스
    • 3,578
    • -0.75%
    • 에이다
    • 771.4
    • +3%
    • 이오스
    • 2,182
    • +28.05%
    • 트론
    • 93.89
    • +1.27%
    • 스텔라루멘
    • 169.2
    • +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100
    • +1.45%
    • 체인링크
    • 11,540
    • -0.94%
    • 샌드박스
    • 1,730
    • -1.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