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청소년 백신 접종 강제 아냐” 해명에도 실시간 댓글 ‘싸늘’

입력 2021-12-08 17:06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서울 양화중학교에서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주제로 열린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서울 양화중학교에서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주제로 열린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최근 청소년 방역 패스를 둘러싼 반발에 대해 직접 학생과 학부모를 설득하기 위해 온라인 포럼을 개최했다. 그러나 온라인 포럼 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강제 접종에 반대한다는 비판 댓글이 쏟아졌다.

유 부총리는 8일 서울 양화중학교에서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이름으로 열린 온라인 포럼을 통해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질문을 받고 답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포럼에는 정재훈(가천대)·최영준(고려대) 교수 등 의료전문가와 함께 학생과 학부모 등이 화상 회의를 통해 참여했다.

해당 포럼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실시간 시청자가 4000명에 달하기도 했다.

유 부총리는 청소년 백신 접종 반대 여론에 대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거나 강제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접종을 못하는 학생의 경우 불편하더라도 PCR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으라고 안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방송 시작 전부터 “청소년 백신패스 반대”, “백신패스 절대 반대” 등 실시간 댓글이 다수 달리기 시작했다. 이러한 댓글들은 유튜브 생중계 시간인 2시간여 동안 지속해서 게재됐다.

중학생·학부모 참가자의 질의응답에서도 날카로운 질문이 쏟아졌다. 화상회의를 통해 참여한 학생들은 “불과 2개월 전만 해도 정부에서는 18세 이하 학생들에게 백신을 접종하지 않겠다고 했으나 두 달도 안 돼 청소년 백신 패스를 적용하겠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학생들에게 필요한 학원·독서실·도서관 출입은 제한하면서 종교시설·백화점·놀이공원 같은 곳은 풀어두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등 논란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유 부총리는 포럼을 마치며 “백신 패스 적용과 관련해 학무와 학생의 우려가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현재 상황에서 최선의 감염 예방 방법은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오전 서울교육살리기학부모연대·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청소년 방역 패스가 인권침해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청소년 방역 패스 시행 재고를 권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15:2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305,000
    • -0.07%
    • 이더리움
    • 2,998,000
    • -0.7%
    • 비트코인 캐시
    • 360,800
    • -0.33%
    • 리플
    • 748.2
    • -0.28%
    • 라이트코인
    • 132,700
    • -0.38%
    • 에이다
    • 1,305
    • -4.04%
    • 이오스
    • 2,715
    • -1.7%
    • 트론
    • 67.99
    • -3.82%
    • 스텔라루멘
    • 235.5
    • -1.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1,500
    • +9.16%
    • 체인링크
    • 19,290
    • -2.23%
    • 샌드박스
    • 3,582
    • -5.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