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男, 지인 여성 살해 후 공범도 살해…돈 때문에 범행? “다투다 그랬다” 부인

입력 2021-12-07 21:22

(연합뉴스)
(연합뉴스)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살해하고 공범까지 살해한 50대가 체포됐다.

7일 인천지법 정우영 영장점담부장판사는 강도살인, 사체유기 등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라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A씨는 지난 4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한 건물에서 50대 여성 B씨를 목 졸라 살해한 뒤 그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현금 수백만 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다음 날인 5일 오후 중구 을왕리 인근 야산에서 공범인 40대 남성 C씨를 살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C씨에게 “B씨 시신이 부패할 수 있으니 땅을 파러 가자”라고 유인한 뒤 살해했다. C씨는 직접 B씨 살해에 가담하지는 않았지만, 시신 유기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돈 문제로 다투다 경찰에 신고한다는 C씨의 말에 둔기로 때려죽였다”라고 진술했으며 B씨 역시 금전 목적이 아닌 다투던 중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여러 정황을 토대로 A씨가 금전적인 이유로 B씨를 살해한 뒤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C씨까지 추가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와 B씨는 1년여 전 지인을 통해 알게 된 뒤 가끔 식사하는 사이였으며, A씨와 C씨는 사회에서 만난 선후배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지난 4일 B씨가 집에 들어오지 않는다는 가족들의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으며 B씨의 주변 인물을 조사하던 중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전날 오후 체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13:4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537,000
    • -5.89%
    • 이더리움
    • 3,502,000
    • -7%
    • 비트코인 캐시
    • 419,700
    • -6.19%
    • 리플
    • 851.9
    • -5.13%
    • 라이트코인
    • 151,800
    • -9.1%
    • 에이다
    • 1,493
    • -8.07%
    • 이오스
    • 3,136
    • -5.83%
    • 트론
    • 81.38
    • -1.69%
    • 스텔라루멘
    • 272.9
    • -8.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800
    • -4.88%
    • 체인링크
    • 23,670
    • -9.86%
    • 샌드박스
    • 4,561
    • -10.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