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女 유도 국가대표, 가정폭력으로 멍든 얼굴…법원 무죄 판결에 공분

입력 2021-12-04 19:13

(출처=마르고 피노SNS)
(출처=마르고 피노SNS)

프랑스 여자 유도 국가대표 선수가 가정 폭력을 당했지만 법원이 무죄 판결을 내리며 공분을 사고 있다.

3일(현지 시간) 가디언 등 영국 매체에 따르면 지난 11월 28일 유도선수 마르고 피노(27)는 가정 폭력으로 경찰에 긴급 구조를 요청했다. 피노는 2020 도쿄올림픽 유도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메달리스트이다.

피노는 동거 중이던 남자친구이자 유도 트레이너인 알랭 슈미트(38)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말다툼을 했는데 목을 졸라 죽이려 했다. 폭언을 하며 땅에 머리를 내려치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피노는 코 뼈가 골절되는 등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그러나 슈미트는 “"피노가 먼저 주먹을 휘둘렀다”라며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자신의 폭력 행위가 정당방위이며 살며 누군가를 폭행한 적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매우 심각한 폭력”이라며 슈미트에 징역 1년을 구형했지만, 법원은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며 무죄 판결을 내렸다.

무죄 판결 후 프랑스 시민들은 공분했으며 피노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폭행 후 멍이 든 모습을 촬영해 올리는 등 참담한 심경을 드러냈다.

또한 프랑스의 스포츠 장관과 프랑스 유도 연맹 등은 “피노는 이번 일의 희생자이다”라며 피노를 지지했다. 피리 시장이자 대선 후보인 안 이달고와 또 다른 대선 후보인 장 뤽 멜랑숑도 피노에 대한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13: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612,000
    • -5.74%
    • 이더리움
    • 3,510,000
    • -6.87%
    • 비트코인 캐시
    • 420,400
    • -6.01%
    • 리플
    • 854.5
    • -4.6%
    • 라이트코인
    • 152,700
    • -8.62%
    • 에이다
    • 1,497
    • -7.82%
    • 이오스
    • 3,149
    • -5.21%
    • 트론
    • 81.42
    • -1.26%
    • 스텔라루멘
    • 273.3
    • -8.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600
    • -4.96%
    • 체인링크
    • 23,840
    • -9.04%
    • 샌드박스
    • 4,574
    • -1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