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호 "윤석열, 예상대로 김종인 모셔와"

입력 2021-12-04 09:41

(이투데이)
(이투데이)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예상대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대선에 관한 모든 권한을 주고 이준석 대표와 함께 다시 모셔 왔다"고 밝혔다.

이재명계 좌장인 정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서 "얼마 전 김 전 위원장과 윤 후보가 마치 다시는 안볼 듯 헤어지고 나고 이 대표도 당무를 팽개치고 가출한 후 나는 언론인들을 만날 때 마다 앞으로 어떻게 될 것 같냐는 질문을 받았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그때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이준석 두 사람 없이는 선거 못치른다, 반드시 김 전 위원장에게 전권을 주고 다시 모셔 올 거다'라고 이야기했다"며 "이 대표도 이 점을 정확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윤석열 너 혼자 해볼테면 해보라'며 유유자적 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혼자서는 아무 것도 결정할 수 없는 윤석열 후보의 리더십과 숙의와 결단을 통해 책임을 지는 이재명 후보의 리더십을 비교해 보자"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전환기적 위기 상황에서 어떤 지도자가 필요한지를 극명하게 보여준 장면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경제를 회복하고 위기를 극복하는데 필요한 어떠한 준비도 돼 있지 않고 국가 경영 능력이 전혀 검증되지 않은 윤석열 후보와 성남시장, 경기도지사로서 탁월한 추진력과 엄청난 성과를 보여주고 유능함이 검증된 이재명 후보 중 누가 자격이 있는가는 너무나 명백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재명, 윤석열 두 사람이 국정의 모든 분야에 걸쳐 무제한 토론을 해야 한다. 이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한 후보자의 의무"라며 "윤 후보는 김종인, 이준석 두사람 뒤에 숨어서는 안 된다"며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755,000
    • -0.5%
    • 이더리움
    • 1,440,000
    • -0.76%
    • 비트코인 캐시
    • 135,700
    • -2.37%
    • 리플
    • 418.2
    • -1.23%
    • 위믹스
    • 3,355
    • -0.45%
    • 에이다
    • 593.3
    • -1.79%
    • 이오스
    • 1,245
    • -1.43%
    • 트론
    • 88.6
    • +0.92%
    • 스텔라루멘
    • 141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2.1%
    • 체인링크
    • 8,100
    • -0.98%
    • 샌드박스
    • 1,489
    • -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