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들 일진설’ 등 가족 의혹 직접 언급...“낭설이다”

입력 2021-12-03 08:3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과 관련된 의혹을 직접 언급한 뒤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언론 환경이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우리 아들이 일진인데 제 아내가 학교에 가서 선생님 뺨을 때렸다고 꽤 오랫동안 낭설이 떠돌다가 그것을 취재해 보도한다는 얘기가 있다. 보도한 후에는 제가 부인해도 근거 없이 누가 그러더라고 보도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것들이 민주적 의사 결정에 심대한 훼손을 가하기 때문에 그 문제를 지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제게 한정된 문제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데 민주주의 국가에서 언론은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서 주권자의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언론·표현의 자유는 결국 민주주의를 떠받치기 위한 중대한 특권을 부여하는 것인데, 그 특권을 이용해서 가짜정보를 고의적으로 유포해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행위는 민주주의 체제를 흐리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대다수 언론은 정론 집필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특정 소수 언론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전달하는 것을 차치하고서라도 사실이 아닌 것을 알면서도 보도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제가 볼 때는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발언했다.

그는 “저는 그 점에 대해서 책임을 묻자는 것이지 일반적인 언론 비평의 자유나 비판의 표현을 제가 문제 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764,000
    • -2.26%
    • 이더리움
    • 3,846,000
    • -3.27%
    • 비트코인 캐시
    • 459,000
    • -0.99%
    • 리플
    • 904
    • -3.11%
    • 라이트코인
    • 172,700
    • -6.55%
    • 에이다
    • 1,802
    • -3.69%
    • 이오스
    • 3,376
    • -3.21%
    • 트론
    • 82.64
    • -5.61%
    • 스텔라루멘
    • 306.7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200
    • -2.38%
    • 체인링크
    • 28,040
    • -6.78%
    • 샌드박스
    • 5,400
    • -6.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