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의 교훈...‘백신 싹쓸이’ 유럽, 변이 역습에 ‘속수무책’·기부 생색 중국 ‘뒷북’

입력 2021-11-30 16:29 수정 2021-11-30 16:39

오미크론 전 세계 18개국서 보고
백신 공급 불평등, 변이 출현으로 이어져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한 병원에서 29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스페인은 이날 자국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확인되자 백신 접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마드리드/AP연합뉴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한 병원에서 29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스페인은 이날 자국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확인되자 백신 접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마드리드/AP연합뉴스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유럽을 덮쳤다. 11월 중순 아프리카에서 처음 확인된 지 불과 보름 만이다. 유럽을 비롯한 선진국들은 저개발국가의 백신 접종률을 높여야 한다는 경고를 무시하고 백신을 ‘싹쓸이’했다. 그러나 백신 부국들의 집단면역 환상은 변이의 역습 앞에 힘없이 무너졌다. 전 세계가 전염병 퇴치에서 결코 ‘나 홀로’ 생존할 수 없음을 깨우쳐 주고 있다.

미국 CNN과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아프리카발(發) 새 변이 오미크론은 30일 현재 18개국에서 확인됐다. 애초 오미크론이 처음 발견된 보츠와나 19건, 남아프리카공화국 77건에 이어 유럽, 아시아, 북미, 오세아니아 등 4개 대륙에서도 보고됐다. 체코 1건, 오스트리아 1건, 덴마크 2건, 독일 3건, 이스라엘 1건, 이탈리아 1건, 네덜란드 13건, 포르투갈 13건, 스페인 1건, 영국 11건, 벨기에 1건, 스웨덴 1건, 홍콩 3건, 캐나다 3건, 호주 2건이다. 오미크론이 처음 확인된 지 약 15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된 24일 이후 약 일주일 만에 전 세계가 뚫린 것이다. 여기에 일본 후생노동성은 28일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입국한 30대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됐다고 확인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홍등가 업소들이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봉쇄 조치로 영업이 중단된 상태다. 암스테르담/AP연합뉴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홍등가 업소들이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봉쇄 조치로 영업이 중단된 상태다. 암스테르담/AP연합뉴스
특히 아프리카와 인접한 유럽 국가들이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영국은 재빠르게 아프리카발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했지만, 감염자는 계속 늘고 있다. 스코틀랜드에서 보고된 감염자는 여행 이력조차 없다. 당국자는 이미 지역 감염이 일어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포르투갈에서는 집단감염도 속출했다. 프로축구 벨레넨세스 소속 선수와 직원 13명이 무더기로 오미크론에 감염됐다. 변이가 더 강력하게 진화해 유럽의 높은 백신 접종 완료율(60%)을 무력화시키고 있는 셈이다. 오미크론은 면역력이 약한 에이즈(AIDS·후천면역결핍증후군) 환자에게서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새 변이의 등장은 예견된 일이었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 백신 공급 불평등이 코로나19 변이 출현을 재촉한다고 수차례 경고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선진국들을 향해 백신 사재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저소득 국가의 백신 접종률을 높이지 않는 한 전 세계 집단면역은 불가능하다는 이유에서였다.

선진국 백신 접종 완료율 65%, 빈국은 3% 불과

숱한 경고와 비난에도 선진국들은 백신을 쓸어갔다. 영국 시장분석회사 에어피니티에 따르면 미국, 유럽연합(EU), 영국, 캐나다, 일본 등 선진국들은 점점 더 많은 백신을 쌓아두고 있다. 초과분이 계속 늘어 2022년 6월 미사용 재고분이 약 10억 회분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그 결과 백신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백신 접종률 차이는 현저하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선진국의 백신 접종 완료율은 65%인 반면 빈국은 3%에 불과하다.

남아공 신속한 보고에 ‘쉬쉬한’ 중국 비판대

중국은 오미크론이 확산하자 아프리카에 백신 10억 회분을 기부하겠다고 나섰다. 부국의 백신 싹쓸이가 변이 확산을 부추겼다는 비판에 숟가락을 얹은 것이다. 그러나 중국은 코로나19 사태를 키운 원죄에서 자유롭지 않다. 남아공이 오미크론 확인 후 WHO에 신속하게 보고해 각국의 대응 속도를 높였다는 점에서 중국의 초기 대응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남아공은 14일 자국에서 오미크론이 확인된 지 열흘 만에 WHO에 보고했다. 중국이 기원을 알 수 없는 폐렴의 집단 감염을 인지하고도 쉬쉬한 것과 대조된다. 주요 7개국(G7)도 한목소리로 남아공의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중국의 ‘원죄’와 선진국의 ‘백신 이기주의’로 전 세계가 변이의 역습이라는 값비싼 대가를 치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831,000
    • -3.36%
    • 이더리움
    • 2,759,000
    • -7.48%
    • 비트코인 캐시
    • 335,100
    • -5.37%
    • 리플
    • 705.5
    • -5%
    • 라이트코인
    • 125,800
    • -4.91%
    • 에이다
    • 1,231
    • -8.75%
    • 이오스
    • 2,524
    • -7.21%
    • 트론
    • 64.65
    • -6.45%
    • 스텔라루멘
    • 220.8
    • -7.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100
    • +0.82%
    • 체인링크
    • 17,610
    • -8.23%
    • 샌드박스
    • 3,336
    • -10.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