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상제 족쇄에…서울·경기 분양 대어들 줄줄이 내년으로

입력 2021-11-30 17:00 수정 2021-11-30 17:58

서울 분양 목표치 5분의 1 수준…둔춘주공, 결국 내년 2월로 또 밀려

둔촌주공, 내년 2월로 또 밀려
잠실진주·광명2R구역도 연기
서울 분양 목표치 5분의1 수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용산구와 서초구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용산구와 서초구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경기 지역에서 올해 분양하기로 예정된 ‘분양 대어’들이 분양가 상한제, 조합원과 시공사 간 갈등 등의 이유로 분양 일정이 내년으로 줄줄이 밀렸다. 결국 올해 계획했던 민영 아파트 분양 물량도 목표치에 미치지 못하게 됐다. 서울의 경우 올해 계획 물량 4만4700여 건 중 실제 분양됐거나 분양 예정인 물량이 8500여 건에 그쳐 분양 목표치의 5분의 1도 채우지 못했다.

30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둔촌주공 재건축 아파트·총 1만2032가구)의 일반분양 일정이 또다시 지연됐다. 둔촌주공은 애초 지난해 분양할 예정이었으나 분양가 갈등으로 1년째 분양이 미뤄지고 있다. 이 단지는 연내 분양이 예측됐지만, 증액 공사비를 둘러싼 조합과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 컨소시엄) 간 갈등이 불거져 또다시 분양 일정이 연기됐다. 조합원 측은 내년 2월께 일반분양을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다.

둔촌주공과 시공단 간 공사비 갈등 문제는 지난해 6월 25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둔촌주공 조합과 시공단은 공사비를 기존 2조6000억 원에서 3조2000억 원대로 5244억 원 늘리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계약은 둔촌주공 전 조합장 A 씨와 체결한 것인데, A 씨는 계약서를 작성한 날 조합장에서 해임됐다. 조합원은 총회 의결 없이 계약서를 날인했고, 증액에 대한 공사 내역서를 공개하지 않는 등의 이유로 해당 계약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해당 계약서를 기반으로 일반분양을 진행하려는 시공단과 계약서를 인정할 수 없다는 조합원 간의 갈등이 해결되지 않자 시공단 측은 조합에 사업비 대여 중단을 예고하는 공문을 보냈다. 이에 조합은 다음 달 1일 현대건설 사옥 앞에서 집단행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조합 측 관계자는 “공사비 내역 공개도 안 하고 공사비를 올려달라는 내용에 동의할 수 없다. 해당 계약은 불공정 계약인데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사업비 대여를 중단한다고 하니 내일 시공단을 상대로 조합원들과 시위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둔촌주공 조합은 일반분양 일정을 내년 2월로 계획 중이다. 이 관계자는 “현재 택지비 감정평가를 진행 중인데 감정평가 이후 분양가 심사를 거쳐 내년 2월 일반분양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내 분양 예정이던 송파구 ‘잠실진주’(2636가구), 경기 광명시 ‘광명2R구역’(베르몬트로 광명·3344가구) 등은 분양가 갈등으로 일반분양이 내년으로 미뤄졌다. 잠실진주는 분양가 상한제 개편 이후 분양가 인상을 기대하며 분양 일정을 내년으로 미뤘고, 하반기께 일반분양이 이뤄질 예정이다. 베르몬트로 광명은 분양가 상한제 심의 결과 분양가 상한이 3.3㎡당 2000만6112원으로 책정되자 조합은 이에 반발해 내년 재심의를 선택했다. 광명2R구역 조합 관계자는 “내년 3월 변경된 공시지가가 나오면 분양가 재심의를 하고 그 이후 일반분양 공고를 낼 계획”이라고 했다.

서초구 방배5구역(2796가구), 방배 6구역(3080가구), 동대문구 이문1구역(3069가구), 성북구 장위10구역(2004가구), 은평구 대조1구역(1971가구) 등에서도 연내 분양을 계획했다가 내년으로 분양 일정을 미뤘다.

올해 분양 대어로 기대됐던 단지들의 분양이 내년으로 밀리면서 올해 아파트 공급 계획은 목표치에 미치지 못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 민영아파트 공급 예정 물량은 39만여 가구였지만, 실제로는 29만5700여 가구가 분양됐거나 분양 예정됐다.

임경철 부동산R114 연구원은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 개발하는 곳들은 실제 공급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리는데 재건축 일반분양까지 밀리면서 올해 공급 물량이 크게 줄어 주거 불안이 더 커졌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64,000
    • -2.25%
    • 이더리움
    • 3,845,000
    • -3.27%
    • 비트코인 캐시
    • 459,200
    • -1.25%
    • 리플
    • 905.1
    • -2.88%
    • 라이트코인
    • 173,100
    • -6.53%
    • 에이다
    • 1,825
    • -2.93%
    • 이오스
    • 3,375
    • -3.02%
    • 트론
    • 82.59
    • -5.16%
    • 스텔라루멘
    • 306.3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000
    • -3.03%
    • 체인링크
    • 28,080
    • -7.42%
    • 샌드박스
    • 5,415
    • -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