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00 이재명, 경제대통령 자처 “윤석열표 50조 당장 하자”

입력 2021-11-29 10:47

"곧 발표할 대규모 주택 공급 제대로 하고, 거래세 낮추고 보유세 올리면 부동산 해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대선을 100일 앞둔 29일 경제대통령을 자처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주장한 50조 원 소상공인 지원을 당장 내년 예산안에 넣자는 제안을 재차 꺼냈다.

이 후보는 이날 “제 목표는 오직 경제대통령, 민생대통령이다. 어떤 것도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보다 우선할 수 없다”고 외쳤다.

그러면서 “제 신념인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양보한 것처럼 열을 얻고자 허송세월하기보단 세 개, 네 개를 양보해서라도 당장의 국민 삶을 보살피겠다”며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50조 원 (소상공인) 지원을 하겠다고 했는데 그때까지 미룰 필요 없다. 대통령 안 돼도 민생지원은 당장 필요하다. 윤석열표 50조 원 지원 예산을 내년 본예산에 편성해 집행하면 손해 보지 않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앞서서도 윤 후보의 50조 원 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현재 국회 심사 중인 내년 본예산에 편성하자며 여야 합의를 촉구한 바 있다.

그는 “정치인은 그의 신념을 구현하기 위해 존재하는 게 아니다. 국민의 삶을 개선하고 더 나은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국민이 위임한 권력으로 할 일을 해야 한다”며 “필요하면 과감하게 양보하고 타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생은 벼랑 끝인데 국회의 시계는 너무 느리고 더디기만 하다. 무책임한 폭로와 막말을 한 국회를 바꾸겠다”며 “당장 이번 정기국회부터 실천하겠다.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자영업자 삶을 지키는 국회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이 후보는 또 국민의 쪽지 건의에 대한 답변에서 부동산 문제 해결을 약속하기도 했다.

그는 “이재명 정부는 부동산으로 국민을 고통 받게 하지 않겠다. 자신 있다. 공급을 늘리고 비정상 수요를 통제한 뒤 시장에서 합리적으로 정해진 가격은 존중하고 상응하는 세금을 부과하면 된다”며 “세계적 추세에 따라 거래세는 낮추고 보유세는 올리고, 금융혜택은 실수요자에는 늘리고 투기에는 제한하면 된다. 경기도에서 외국인·법인 주택 매입을 허가제로 바꾸니 3분의 2로 대폭 줄었다. 그만큼 비정상 수요가 많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처럼) 조세·거래 제도 개선으로 투기수요를 억제하고 곧 발표할 대규모 주택 공급 정책을 제대로 시행하면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오히려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줄어들고 이자율이 올라가는데 부동산은 실제보다 가격이 높아 폭락으로 인한 경제 충격이 걱정된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43,000
    • -1.25%
    • 이더리움
    • 1,405,000
    • -1.61%
    • 비트코인 캐시
    • 139,000
    • +2.73%
    • 리플
    • 416.2
    • -0.64%
    • 위믹스
    • 3,558
    • -2.23%
    • 에이다
    • 604.4
    • +0.8%
    • 이오스
    • 1,238
    • +1.73%
    • 트론
    • 86.13
    • -0.08%
    • 스텔라루멘
    • 143.4
    • -2.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00
    • +0.94%
    • 체인링크
    • 8,185
    • +0.55%
    • 샌드박스
    • 1,379
    • -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