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9일 '특별방역점검 회의' 연다

입력 2021-11-26 15:17

위중증 환자 급증ㆍ단계적 일상회복 등 코로나 상황 점검

(뉴시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9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연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26일 문 대통령이 코로나 상황과 단계적 일상회복을 점검하는 차원에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번 특별방역점검회의는 최근 위중증 환자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어 추가 접종의 조속한 시행과 병상 확충이 시급한 상황에서 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평가하고, 치료체계를 비롯해 백신 추가 접종과 방역 상황 등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날 특별방역점검회의에는 국무총리, 경제부총리, 사회부총리, 보건복지부 장관, 행정안전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하며, 회의 후 관계 부처 합동 브리핑이 있을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315,000
    • -0.3%
    • 이더리움
    • 5,194,000
    • -0.82%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1.4%
    • 리플
    • 1,181
    • -2.88%
    • 라이트코인
    • 242,300
    • -2.92%
    • 에이다
    • 1,916
    • -3.86%
    • 이오스
    • 4,864
    • -2.62%
    • 트론
    • 117.7
    • -2.24%
    • 스텔라루멘
    • 397.8
    • -2.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200
    • -2.16%
    • 체인링크
    • 30,220
    • -2.42%
    • 샌드박스
    • 9,050
    • +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