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고기’ 이어 ‘가짜 커피’ 나오나...미 스타트업, ‘원두 없는 커피’ 출시 박차

입력 2021-11-25 15:21 수정 2021-11-26 07:25

아토모, 대추 씨앗·치커리 뿌리·포도 껍질 등 섞어 커피 생산
친환경 강점…진짜 커피 원두 공정보다 탄소배출량 93% 적어

▲커피 원두. AP연합뉴스
▲커피 원두. AP연합뉴스
‘원두 없는 커피’의 시장 출시가 임박했다. 식물성 대체육인 ‘가짜 고기’에 이어 ‘가짜 커피’를 구입할 날이 머지않았다고 CNN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시애틀에 있는 스타트업 ‘아토모’가 콜드브루(차가운 물에 우려내는 커피)를 개발하고 있다. 특이점은 원두로 만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커피 맛은 나지만 커피가 아닌, 일명 ‘가짜 커피’다. 회사 측은 원두 대신 대추 씨앗과 치커리 뿌리, 포도 껍질, 카페인을 섞어 커피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앤디 클레이치 아토모 최고경영자(CEO)는 “대부분 원료는 재활용되는 것”이라며 “아토모가 사용하지 않으면 버려지는 것들”이라고 의미를 강조했다.

아토모는 지난 9월 한정 수량의 ‘가짜 커피’를 시장에 선보였다. 아직은 생산 초기 단계로 시애틀 공장에서 하루 1000명분의 양을 생산할 수 있다. 생산 능력을 확대해 내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제품도 인스턴트, 그라운드 커피 등 다양한 형태를 구상 중이다.

시장 전망은 밝다. 유로모니터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올해 포장 커피 시장 규모는 44억 달러(약 1조6000억 원)에 달한다. ‘진짜’ 커피 맛과 효능을 살릴 수 있다면 큰 시장으로 진입할 기회를 얻는 셈이다. 매튜 배리 유로모니터인터내셔널 수석 컨설턴트는 “커피 최대 생산지인 브라질이 극심한 가뭄과 서리 한파 등 이상기후에 시달리면서 올해 커피시장이 막대한 타격을 입었다”고 말했다. 기후에 큰 영향을 받는 기존 커피와 달리 가짜 커피는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시장성도 갖췄다.

아토모는 특히 ‘친환경’을 내세워 커피 소비자들의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클레이치 CEO는 “‘탄소 클라우드’라고 불리는 서비스를 통해 친환경적인 생산 공정을 거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커피 생산 공정은 원두를 사용할 때보다 물을 94% 덜 사용하고 탄소배출량도 93% 적다”고 설명했다.

식물성 단백질로 만든 가짜 고기 시장은 최근 급성장했다. 그만큼 가짜 커피 시장도 성공할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다. 로보뱅크의 수석 음료 애널리스트 짐 왓슨은 “소비자들은 더 친환경적인 대체품이 기존 상품들을 대신하길 기대하고 있다”며 “기존 커피가 제공하지 못하는 것을 찾고 있는 소비자들을 가짜 커피가 만족시킬 수 있다”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553,000
    • -0.18%
    • 이더리움
    • 5,856,000
    • +5.74%
    • 비트코인 캐시
    • 707,000
    • +1.07%
    • 리플
    • 1,245
    • +1.72%
    • 라이트코인
    • 263,700
    • +4.85%
    • 에이다
    • 1,971
    • +0.61%
    • 이오스
    • 4,999
    • +2.06%
    • 트론
    • 121
    • +0.67%
    • 스텔라루멘
    • 417.9
    • -0.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500
    • +0.44%
    • 체인링크
    • 32,560
    • +6.02%
    • 샌드박스
    • 8,220
    • -3.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