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신선식품 '티프레시' 론칭…첫 상품은 제주감귤

입력 2021-11-15 10:51

▲사진제공=티몬
▲사진제공=티몬

티몬이 자체 신선식품 브랜드 '티프레시(Tfresh)'를 새롭게 론칭하고 생산자 직접판매 형태인 D2C(Direct to consumer) 모델을 본격화한다고 15일 밝혔다. 첫 상품은 제철 과일인 감귤이다.

티몬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생산자 직접판매 방식을 택했다. 우수한 품질의 농축수산품을 생산하는 전국의 농어민과 직접 계약을 체결하고 ‘전용농장’을 구축, 산지에서 상품을 직송한다. 중간 유통단계가 없기 때문에 푸드마일리지 감소에 따른 상품 신선도 증가와 유통비 감소 효과도 노릴 수 있다. 쉽게 말해 농부가 아침에 수확한 감귤을 다음날 문 앞에서 받아볼 수 있게 된 것이다.

품질관리를 위한 기준도 명확하다. 상품에 따라 당도와 중량, 형태 등 가이드를 구축하고 기준을 상회하는 양질의 상품들만 판매한다. 이번에 티프레시 브랜드로 처음 선보이는 제철 과일인 ‘감귤’의 경우 제주도 산지에 ‘전용농장’을 구축해 당도 12브릭스 이상인 상품만 선별해서 판매한다. 가격은 귤의 크기에 따라 3Kg에 8900원(최대 혜택가 6920원), 5Kg은 1만2900원(최대 혜택가 1만120원)이다. 티몬은 이날 오전 11시 티비온을 통해 라이브방송을 진행하며 현장의 모습을 생생하게 전한다.

여기에 티몬은 티프레시 브랜드 상품에 ‘맛 없으면 무료 반품’ 정책까지 시행한다. 엄격한 품질 기준에 따라 판매하는 만큼 고객들이 구매한 상품에 불만족할 경우, 상품 수령일 다음날까지 티몬 고객센터를 통해 접수하면 무료반품 및 상품 수거를 지원한다. 앞으로 티몬은 농축수산물로 티프레시 품목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신선식품 수요는 갈수록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모바일 신선식품 주문은 올해 9월기준 전년 동기보다 16.9% 증가하는 등 그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티몬은 자체 신선식품 브랜드 티프레시(Tfresh)를 새롭게 시작하며, 고품질의 상품을 선보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재훈 티몬 식품 리빙실장은 “신선식품 모바일 주문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품질의 상품을 제공하며 소비자 신뢰도를 강화할 수 있도록 티프레시 브랜드를 론칭했다”며 “산지 전용 농장을 통해 상품의 선도와 품질관리에 힘쓰는 한편 중간 유통마진 없이 판매할 수 있어 가격 경쟁력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194,000
    • -4.61%
    • 이더리움
    • 2,947,000
    • -6.71%
    • 비트코인 캐시
    • 359,000
    • -8.35%
    • 리플
    • 729.2
    • -7.78%
    • 라이트코인
    • 133,400
    • -6.25%
    • 에이다
    • 1,313
    • -6.48%
    • 이오스
    • 2,731
    • -8.05%
    • 트론
    • 69.82
    • -7.9%
    • 스텔라루멘
    • 236.5
    • -6.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800
    • -8.27%
    • 체인링크
    • 19,330
    • -11.49%
    • 샌드박스
    • 3,619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