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중국 시장 진출…현지 법인 ‘이그니스’ 설립

입력 2021-11-11 13: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정우 SK바이오팜 조정우 사장(왼쪽)이 11일 경기도 성남 판교 본사에서 6 디멘션 캐피탈의 레온 첸 대표이사(가운데), 이그니스 테라퓨틱스의 에일린 롱 CEO와 화상으로 중국 기술수출 및 법인 설립 계약 체결을 위한 조인식을 진행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바이오팜)
▲조정우 SK바이오팜 조정우 사장(왼쪽)이 11일 경기도 성남 판교 본사에서 6 디멘션 캐피탈의 레온 첸 대표이사(가운데), 이그니스 테라퓨틱스의 에일린 롱 CEO와 화상으로 중국 기술수출 및 법인 설립 계약 체결을 위한 조인식을 진행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바이오팜)

SK바이오팜은 중국 상하이 소재 글로벌 투자사 ‘6 디멘션 캐피탈(이하 6D)과 중추신경계(CNS) 제약사 이그니스 테라퓨틱스(이하 이그니스)를 설립해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법인 설립으로 SK바이오팜은 미국과 유럽, 일본에 이어 중국까지 글로벌 4대 제약시장에 모두 진출했다.

SK바이오팜은 미국·유럽에서 판매 중인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를 포함한 6개 CNS 신약 파이프라인의 중국 판권을 이그니스에 기술수출해 1억5000만 달러 규모의 지분을 획득했다. 계약 조건에 따라 선계약금 2000만 달러,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 1500만 달러, 판매에 따른 로열티 등 수익을 확보했다.

양사는 이그니스 설립을 위해 1억8000만 달러의 투자도 유치했다. 이는 올해 중국 제약업계에서 진행된 시리즈A 투자로는 최대 규모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펀딩에는 골드만삭스, WTT 인베스트먼트, HBM 헬스케어 인베스트먼트, 무바달라, KB 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SK바이오팜은 이번 협력으로 중국 내 신약 개발 및 상업화 플랫폼 구축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그니스 CEO에 전 사노피 중국지사 CNS 사업 총괄책임자인 에일린 롱을 선임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이번 법인 설립은 중국 시장에서 SK바이오팜의 입지를 넓히고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하는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중국 진출을 토대로 SK바이오팜의 글로벌 성장 전략을 가속화하면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레온 첸 6D 대표이사는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 기업 SK바이오팜과 파트너십을 맺는 중대한 성과를 달성했다“며 “이그니스는 R&D·상업화 모두에서 우수한 역량을 갖춘 CNS 분야 혁신 리더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일린 롱 이그니스 CEO는 “중추신경계 질환은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미충족 수요가 높은 분야”라며 “SK바이오팜과의 협력으로 이그니스의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중화권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12,000
    • -0.01%
    • 이더리움
    • 1,931,000
    • +1.85%
    • 비트코인 캐시
    • 171,600
    • +0.12%
    • 리플
    • 703
    • +2.11%
    • 위믹스
    • 2,570
    • +0.39%
    • 에이다
    • 611
    • +0.18%
    • 이오스
    • 1,671
    • +0.42%
    • 트론
    • 88.97
    • +0.02%
    • 스텔라루멘
    • 170.1
    • +0.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0.86%
    • 체인링크
    • 11,000
    • -1.08%
    • 샌드박스
    • 1,207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