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세 지속…정부 "비상계획 세부기준 논의 중"

입력 2021-11-04 15:37

신규 사망자 1월 이후 최다치…"방역패스 확대, 영업시간 제한 등 검토"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사흘째인 3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뉴시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사흘째인 3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 급증에 대비해 방역당국이 비상계획 세부기준 논의에 착수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4일 중수본 백브리핑에서 “(비상계획 세부기준을) 전문가 논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 등을 거쳐 정밀하게 다듬어나갈 예정”이라며 “방역패스 범위를 늘린다든가, (다중이용시설 영업) 시간을 일부 제한한다든가 등이 안은 가지고 있으나, ‘중환자 병실 가동률 75% 이상’, ‘하루 확진자 5000명 이상’처럼 명확하게 어떤 기준을 가지고 시행할지 좀 더 디테일하게 보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복지부 대변인)은 “구체적인 지표체계를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 논의로 결정할 것”이라며 “아직은 결정이 안 됐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482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사망자가 24명으로 1월 12일(25명)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 최근 확산세는 예방접종 미완료자와 상반기 우선접종 대상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최근 8주간(8월 29일~10월 23일) 확진자의 접종력을 보면, 인구의 20%도 안 되는 미접종자가 전체 확진자의 55.5%, 위·중증환자의 67.5%, 사망자의 67.2%를 차지하고 있다. 완전 접종자의 확진자 비중은 22.1%다.

앞서 방역당국은 중환자실·입원병상 가동률이 75%를 넘거나,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등 위기상황 발생 시 비상계획 조치를 발동하겠다고 밝혔다. 비상계획 조치가 발동되면 사적모임 허용인원이 축소되고 방역패스 적용시설이 확대되는 강력한 방역조치가 적용된다. 정부는 현 방역·의료체계에서 감당 가능한 하루 확진자 수 상한선을 5000명으로 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10:0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048,000
    • +0.4%
    • 이더리움
    • 3,052,000
    • +0.86%
    • 비트코인 캐시
    • 364,700
    • -0.57%
    • 리플
    • 759.4
    • +1.21%
    • 라이트코인
    • 135,300
    • -0.51%
    • 에이다
    • 1,351
    • +0.22%
    • 이오스
    • 2,757
    • -0.97%
    • 트론
    • 69.68
    • -2.56%
    • 스텔라루멘
    • 244.8
    • +1.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500
    • +1.25%
    • 체인링크
    • 20,010
    • -0.35%
    • 샌드박스
    • 3,746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