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직 최고위원에 윤영석…이준석 "안철수 행보, 배려 불가능"

입력 2021-10-25 12:36 수정 2021-10-25 14:40

"대선을 앞두고 전반적 조직 역량 강화해야"
"국민의당 인사 배려해 공석…더이상 그럴 필요 못느껴"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자 윤영석 의원이 5월 13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자 윤영석 의원이 5월 13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3선인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임명됐다. 이로써 국민의힘은 조수진·배현진·김재원·정미경·김용태에 이어 윤 의원까지 최고위원단 진용이 갖춰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당 중앙윤리위원장에는 유엔 미얀마 인권특별보고관을 지낸 이양희 성균관대 교수, 검증특위위원장에는 김진태 전 의원이 임명됐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지명직 최고위원 인사는 대표에게 주어진 권한 중 하나로 그간 국민의당 인사를 배려하기 위해 비워놨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행보를 보며 더 이상 배려가 가능하지 않은 시점인 것 같다"며 "대선을 앞두고 전반적으로 조직 역량을 강화해야 하는데 윤 의원의 정무적 감각, 원활한 대외적 언론 소통 능력 등 그런 부분에서 보강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며 임명 배경을 설명했다.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는 정원이 9명이다. 하지만 지난 6월 전당대회 이후 이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더해 8명만으로 운영해왔다.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염두에 두고 지명직 최고위원 한자리를 공석으로 남겨둔 것이다. 그러나 안 대표의 소극적인 행보로 합당이 차일피일 미뤄지자 이 대표가 결단을 내린 셈이다.

경남 양산갑 출신 3선인 윤 의원은 당 대표 비서실장, 원내대변인과 수석대변인, 국회 기재위 간사 등을 지냈다. 지난 5월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571,000
    • +2.1%
    • 이더리움
    • 1,500,000
    • +2.88%
    • 비트코인 캐시
    • 138,600
    • +1.84%
    • 리플
    • 426.2
    • +1.36%
    • 위믹스
    • 3,375
    • -0.41%
    • 에이다
    • 602.1
    • +0.99%
    • 이오스
    • 1,297
    • +4.01%
    • 트론
    • 88.24
    • -0.8%
    • 스텔라루멘
    • 143.3
    • +1.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000
    • +1.21%
    • 체인링크
    • 8,250
    • +1.35%
    • 샌드박스
    • 1,647
    • +8.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