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최고위원 "北 탄도미사일 발사, 대화 시그널? 얼빠진 소리"

입력 2021-10-19 17:19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으면 어디 미사일이라도 쏘면 되느냐"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정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두고 '대화의 시그널'로 해석하자 국민의힘 지도부가 비판에 나섰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두고 '대화에 나서겠다는 시그널'로 해석하겠다고 한다"며 "도대체 이 해괴한 창의력의 끝은 어디인지, 맹목적인 짝사랑에 빠져 기본적인 판단력을 상실해버린 정부의 모습에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이런 얼빠진 소리는 도대체 누가 하는 건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그간 야당과의 소통을 그야말로 단절하다시피 했는데,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으면 어디 미사일이라도 쏘면 되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얼마 남지 않은 임기 종료를 앞두고 선거를 위해서라도 북한과의 위장 평화쇼가 필요한 마음은 알겠지만, 이건 도가 지나쳐도 너무 지나친 해석"이라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또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는 한마디도 못 하고, 그저 주변국에 종전선언만 제안하니 안보 불안은 국민의 몫"이라며 "한 나라의 정부가 적국의 미사일 도발에 ‘도발’이라 표현도 못 하고 ‘유감’ 표명만 할 뿐이니 더욱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원칙에 맞게 북한의 잘못된 행태에 대해 지적할 것은 반드시 지적해야 한다"며 "그래야만 정상적인 남북대화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다. 한쪽만 구걸하는 대화가 정상적인 대화가 되겠냐"고 부연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준비를 마쳤다'는 시그널로 봐도 되냐는 기자의 물음에 "저도 그런 해석이 맞고, 그런 해석이 이루어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460,000
    • +2.34%
    • 이더리움
    • 3,846,000
    • +2.37%
    • 비트코인 캐시
    • 454,700
    • +1.27%
    • 리플
    • 908.4
    • +1.84%
    • 라이트코인
    • 169,200
    • +2.05%
    • 에이다
    • 1,645
    • +1.61%
    • 이오스
    • 3,390
    • +2.23%
    • 트론
    • 85.45
    • +2.67%
    • 스텔라루멘
    • 299
    • +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900
    • -0.83%
    • 체인링크
    • 26,710
    • +1.99%
    • 샌드박스
    • 5,215
    • +1.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