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수협 '바다마트' 5년간 적자 48억…폐점만 9곳

입력 2021-10-19 10:46

▲임준택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한국해양진흥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준택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한국해양진흥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협중앙회가 운영하는 수산물 전문 기업형 슈퍼마켓(SSM) 바다마트가 최근 5년간 적자가 약 48억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6개의 바다마트 중 12개 점포의 운영이익이 지난해 대비 모두 감소했고 폐점만 9곳에 달했다.

1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제주 서귀포)이 수협으로부터 받은 '바다마트 점포별 운영실적'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 9월)간 전국 바다마트의 운영손실이 47억8100만 원에 달했다.

점포별로 살펴보면 강서점이 6억220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잠실(회상)점 4억1100만 원, 상계점 1억6200만 원, 신내점 1억5600만 원, 온수역점 1억3500만 원, 원효점 2600만 원, 노량진점 2500만 원, 신촌점 1800만 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연도별 운영손실은 2017년 13억100만 원, 2018년 15억8100만 원, 2019년 14억 3900만 원, 2020년 1억7700만 원, 올해 9월까지 2억8300만 원이었다.

올해만 보면 전국 바다마트의 4곳 중 3곳이 지난해 대비 운영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경영실적 저조를 이유로 폐점한 점포만 최근 5년간 천안직매장, 둔산점, 고양덕이점, 신도림점, 종암점, 신장점으로 총 6곳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바다마트의 운영실적에 대한 개선을 촉구하는 지적은 매년 계속되고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온라인 시장 강세 등의 이유로 아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울러 바다마트의 품목별 매출액 중 수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29%, 2018년과 2019년 26%, 2020년 27%, 올해 29%로 최근 증가 추세에 있지만, 연평균 27%에 그쳐 ‘바다’가 없는 바다마트라는 지적도 나온다.

위성곤 의원은 "바다마트의 저조한 운영실적 문제는 고질적인 문제"라면서 "수협은 바다마트 운영의 문제점을 명확히 파악해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57,000
    • -2.12%
    • 이더리움
    • 5,420,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0.33%
    • 리플
    • 1,042
    • +1.56%
    • 라이트코인
    • 202,600
    • +1.2%
    • 에이다
    • 1,724
    • -3.36%
    • 이오스
    • 4,664
    • +15.93%
    • 트론
    • 114.5
    • +0.62%
    • 스텔라루멘
    • 363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4.13%
    • 체인링크
    • 28,210
    • +12.79%
    • 샌드박스
    • 6,430
    • -5.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