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8000억 빚더미' 수협, 억대연봉 4년 새 2배↑…수협은행도 4명 중 1명

입력 2021-10-12 05:00 수정 2021-10-12 11:08

본 기사는 (2021-10-11 17:5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수협, 내년까지 8183억원 조기상환 계획 세워
수익 건전성 지표, 시중은행과 비교하면 '나쁨'
수협 억대연봉자 꾸준히 증가…은행은 478명
김선교 "내부 직원 배불리기 급급해 매우 아쉬워"

(제공=김선교 의원실)
(제공=김선교 의원실)

수협중앙회(수협)가 2028년까지 상환해야 할 공적자금이 8000억 원 규모인데도 불구하고 억대 연봉자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협은 최근 공적자금 조기상환 계획까지 발표했지만, 건전성 지표는 더 안 좋아진 상황이다. 수협의 자회사 격인 수협은행도 억대 연봉자가 25%에 달해 빚 상환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실이 11일 수협중앙회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공적자금 상환계획 및 남은 공적자금 현황’에 따르면 수협은 공적자금 상환 계획에 따라 2017년부터 현재까지 1조1581억 원 중 3398억 원을 상환했고, 8183억 원을 갚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은 수협은행 배당을 통해 9712억 원을 상환하고 미상환액 1869억 원은 수산금융채권(수금채)을 발행하는 등 자구 노력으로 상환하기로 계획했다. 총자산성장률 4%, 배당성향 70%를 가정했을 때 상환할 수 있는 금액이다.

수협은 2022년 말까지 어업인 지원 활성화 등 본연의 역할 이행을 위해 공적자금 조기상환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세법개정안에 수협이 공적자금을 조기에 일시 상환하면 법인세를 면제받을 수 있기에 혜택을 누리고자 함으로 보인다.

문제는 수협이 조기상환 금액을 어디서 마련하느냐는 점이다. 이투데이가 NICE 신용정보평가 기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수협은행은 고정이하여신비율이 0.5%로 다른 은행의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이 높을수록 은행의 건전성은 낮다고 평가된다.

수협은 상반기 전체로는 0.41%까지 하락했다며 대출을 충분히 갚을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마저도 회수할 수 없는 매출채권을 비용으로 처리하는 대손충당금 적립과 비교했을 때 적은 수치다. 보통 수익 안정성을 평가할 때 대손충당금과 고정이하여신의 비율을 보는데 시중은행 평균은 149.9%이지만, 수협은행은 134.2%로 매우 낮다.

수협은 2018년까지 상환 계획을 웃도는 금액을 갚아왔지만, 2019년부터는 계획에 못 미치는 금액을 상환해왔다. 2019년에는 818억 원 상환 계획이었지만 실제로는 501억 원을 상환했고, 2020년에는 836억 원 계획이었지만 350억 원을 갚는 데에만 그쳤다.

더 큰 문제는 수협과 수협은행의 억대 연봉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수협의 억대 연봉자는 2016년 122명(9%)에서 2020년 231명(18%)으로 2배가량 증가했다. 수협은행 역시 2016년에는 183명으로 10%에 불과했지만, 2020년 478명으로 전체의 24.8%에 달했다.

이에 수협이 공적자금 상환 계획을 재검토하고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의원은 “수협이 공적자금의 조기상환을 외면하고 내부 직원 배 불리기에만 급급한 것으로 보여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며 “공적자금의 신속한 상환을 위한 자금 확보 방안에 대해 국정감사장에서 낱낱이 따져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 (제공=김선교 의원실)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 (제공=김선교 의원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531,000
    • +0.56%
    • 이더리움
    • 3,868,000
    • +1.84%
    • 비트코인 캐시
    • 454,600
    • +0.84%
    • 리플
    • 908.8
    • +1.21%
    • 라이트코인
    • 169,900
    • +2.23%
    • 에이다
    • 1,684
    • -2.88%
    • 이오스
    • 3,390
    • +1.01%
    • 트론
    • 86.32
    • +2.97%
    • 스텔라루멘
    • 301.7
    • -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2,800
    • +0.38%
    • 체인링크
    • 27,360
    • +1.15%
    • 샌드박스
    • 5,310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