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키워드] 삼성전자ㆍ네이버ㆍ현대차 등 호재성 소식에 ‘상승세’

입력 2021-10-19 08:36

19일 국내 증시 키워드는 #삼성전자 #네이버 #현대차 #SK이노베이션 #크래프톤 등이다.

지난 18일은 중국 경제지표가 시장 예상을 밑돌며 경기 둔화 우려가 부각됐다. 이 영향으로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28%(8.38포인트) 빠진 3006.68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약세를 기록한 전날 증시에서 삼성전자는 0.14%(100원) 오른 7만200원에 거래를 마치며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전날 기관은 삼성전자를 1478억 원 팔아치웠지만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910억 원, 539억 원을 사들이며 주가를 이끌었다.

외국인이 삼성전자를 순매수로 마친 배경에는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1위 소식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캐널라이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3%로 1위를 차지했다. 2분기와 점유율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네이버는 국제 컴퓨터 비전 학회(ICCV,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국제 컴퓨터 비전 학회)에서 역대 최대인 13개의 논문을 발표하며 인공지능(AI) 기술 경쟁력을 입증했다는 소식에 0.76%(3000원) 오른 39만6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하정우 네이버 클로바 AI LAB 책임리더는 “AI는 이제 연구를 넘어 사람들의 생활 속에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기술로 진화하고 있다”며 “네이버는 AI 이론부터 실제 서비스에 적용될 수 있는 연구까지 광범위한 AI 기술 투자를 진행해 왔으며, 지속적으로 그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했다.

현대차는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인 WRC(World Rally Championship)와 WTCR(World Touring Car Cup), PURE ETCR(Electric Touring Car Race)에서 동시에 우승했다는 소식에 0.48%(1000원) 오른 20만9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14~17일 스페인 타라고나(Tarragona) 주에서 열린 2021 WRC 11차 대회에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과 다니 소르도(Dani Sordo) 선수가 ‘i20 Coupe WRC’ 랠리카로 각각 1, 3위를 차지하며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

현대차는 같은 기간 프랑스 포 아르노스(Pau-Arnos) 서킷에서 개최된 2021 WTCR 6차 대회 두 번의 결승 레이스 중 두 번째 레이스에서 우승했다. 현대차의 전기 경주차인 벨로스터 N ETCR 역시 전기차 투어링카 레이스 PURE ETCR 최종전서 정상을 차지했다.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사업구조를 갖추고 투자금을 마련하고 있다는 소식에 0.19%(500원) 오른 25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이안나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SK이노베이션은 핵심 사업부(배터리사업)를 분할한 뒤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며 “기존 탄소관련 사업 중 SK 루브리컨츠 40% 지분 매각(1조 1200억 원)에 이어 SK에너지가 보유한 주유소 115 곳 매각을 통해 7600억 원의 자금을 마련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E&P 광구 및 SK 종합화학 지분 49% 매각을 추진 중이나 적당한 매각 상대가 나타나지 않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크래프톤은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 사옥을 매입한다는 소식에 2.86%(1만3500원) 오른 48만6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크래프톤은 전날 미래에셋자산운용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성수동 이마트 본사와 성수점 토지, 건물 매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크래프톤이 매입하는 이마트 본사 사옥은 약 1조 원 가치로 알려졌다.

매매계약 체결은 11월로 예정됐으며 소유권 이전과 잔금 지급은 내년 1월 진행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275,000
    • -7.86%
    • 이더리움
    • 5,178,000
    • -2.92%
    • 비트코인 캐시
    • 597,500
    • -11.28%
    • 리플
    • 1,071
    • -8.23%
    • 라이트코인
    • 207,000
    • -13.03%
    • 에이다
    • 1,800
    • -8.81%
    • 이오스
    • 3,951
    • -17.53%
    • 트론
    • 110.1
    • -7.09%
    • 스텔라루멘
    • 371.6
    • -9.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800
    • -9.76%
    • 체인링크
    • 26,000
    • -11.29%
    • 샌드박스
    • 7,615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