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부패는 국민의힘, 토건세력 참여는 몰랐다”

입력 2021-10-18 17:13

"대장동 이익환수 보장 설계자, 제가 맞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해명을 내놨다. 부정부패는 국민의힘과 관계돼 있고, 남욱 변호사 등 토건세력이 참여한 건 몰랐다는 게 골자다.

이 지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해 “만약 제가 (대장동 개발 시행사 화천대유자산관리와) 이해관계가 있으면 그냥 민간개발을 허용했으면 국민의힘에서 난리를 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민간 몫에 해당하는 데서 돈을 나눠 가진 사람들이 바로 국민의힘 분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간개발을 했다면 6150억 원이 민간업자들 입에 들어갔을 것이고 그나마 민관공동개발을 통해 환수해 민간개발업자 몫은 1770억 원에 불과했다. 제 뜻대로 완전 공영을 했다면 전부 시민 몫이 됐을 것”이라며 “성남시의회 다수 의석을 활용해 민간개발을 주장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민간개발 압력을 넣고 민간업자로부터 금전 이익을 나눠 받은 건 국민의힘 시의원 혹은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돈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눈 자=도둑’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부정부패 주범은 돈을 받은 사람이다. 제가 만약 화천대유 주인이면 길 가던 강아지에 던져 줄지라도 유서대필 조작했던 (국민의힘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들에겐 한 푼도 안 준다”고 쏘아붙였다.

다만 성남도시개발공사(성남도개공)의 유동규 전 사장 직무대행 등이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데 대해선 “제가 인사를 잘못한 것, 제가 지휘하는 직원 일부가 오염돼서 부패에 관여한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공개 사과했다.

또 이 지사는 민간이익 배분 설계에 관여했는지 묻는 질의에 대해 “마치 민간 사업자 내부 이익을 나누는 설계를 말한 것처럼 호도하고 싶겠지만, 분명한 것은 성남시 내부 이익 환수 방법, 절차, 보장책 등을 설계했다는 것”이라며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다”고 답했다. 이어 “땅값이 오르면 업자의 이익이 될 수 있지만, 예측 못 할 하락이 생기면 업자들은 손해를 보고 저희는 확정 이익을 갖는다”며 “행정은 투기로 하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3중 장막 뒤에 숨었는데 첫 번째는 (공모에 참여한) 은행 뒤에 숨었고, 그 다음 (주주로 참여한) SK(증권) 뒤에 그 안에서도 특정금전신탁 안에 숨었다”며 화천대유 핵심인물 남 변호사를 언급하며 “남 변호사가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 시장 방침이 토건세력 배제라 자기들은 뒤에 숨었다고 했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이자 공영개발 전부터 민간개발 추진을 위해 대장동 토지를 매입했던 인물이다. 그는 이날 귀국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13: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90,000
    • -2.63%
    • 이더리움
    • 5,363,000
    • -0.11%
    • 비트코인 캐시
    • 573,000
    • -1.8%
    • 리플
    • 1,047
    • +3.66%
    • 라이트코인
    • 196,800
    • -1.75%
    • 에이다
    • 1,690
    • -0.88%
    • 이오스
    • 4,300
    • +8.92%
    • 트론
    • 111.7
    • -2.79%
    • 스텔라루멘
    • 361.6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3,600
    • -8%
    • 체인링크
    • 26,820
    • -1.14%
    • 샌드박스
    • 6,455
    • -2.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