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 첫 돌’ 티빙, 해외 진출한다…“글로벌 K-콘텐츠 플랫폼 도약”

입력 2021-10-18 14:00

내년 라인 등 파트너 손잡고 대만ㆍ일본부터 미국까지 순차 진출 선언

▲양지을 티빙 공동대표(왼쪽부터)와 이명한 공동대표가  18일 독립법인 출범 1주년을 맞아 열린 ‘티빙 커넥트 2021’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티빙)
▲양지을 티빙 공동대표(왼쪽부터)와 이명한 공동대표가 18일 독립법인 출범 1주년을 맞아 열린 ‘티빙 커넥트 2021’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티빙)

독립법인으로서 첫 돌을 맞은 국내 대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이 내년 해외 진출을 선언했다. 주요 거점 국가를 중심으로 직접 플랫폼을 운영하며 한국 콘텐츠의 글로벌 열풍을 이끌겠단 포부다.

티빙은 18일 독립법인 출범 1주년을 맞아 ‘티빙 커넥트 2021’ 행사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티빙은 내년 일본, 대만을 시작으로 내후년에는 미국 시장에 진출할 방침이다. 주요 국가에서 직접 D2C(Direct to Customer) 서비스를 론칭해 운영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수급하겠단 계획이다. 특히 CJ ENM 콘텐츠와 티빙 오리지널뿐만 아니라 현지를 공략할 수 있는 로컬 콘텐츠도 공격적으로 수급한다.

CJ ENM과의 시너지 전략도 강화한다. CJ ENM은 채널 간 시너지 전략을 고도화해 다양한 방식으로 고객들과 만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위해 글로벌 파트너와도 손잡는다. 대표적인 기업은 라인(LINE)이다. 이은정 라인플러스 대표는 이날 행사에 참석해 “라인은 서비스 출범 10년 만에 약 2억 명의 글로벌 월간 활성 사용자를 보유한 ‘라이프 플랫폼’으로 성장했고, 특히 일본, 대만, 태국 등에서는 ‘국민 메신저’로 사랑받고 있다”며 “라인의 글로벌 사업 역량과 티빙의 콘텐츠 제작 역량을 결합한다면, 양사가 아시아를 대표하는 OTT 플랫폼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언급했다.

스마트TV를 통한 국내 확장 전략도 발표했다. 내년부터 삼성, LG 등 국내에서 판매되는 스마트TV에 티빙 서비스가 지원된다. 특히 삼성전자와는 티빙 전용 서비스 버튼을 제공하는 등 긴밀히 협력해 국내외 고객을 대규모 유치하겠단 계획이다.

미래 콘텐츠 전략도 공개했다. ‘환승연애’ 시즌 2를 비롯한 5편의 프랜차이즈 지식재산권(IP) 본격화, 네이버 웹툰, 웹 소설 등 원천 IP를 활용한 콘텐츠 LTV 밸류 확장, 티빙표 애니메이션ㆍ다큐멘터리 등 장르 다변화 및 외연 확장, 극장ㆍTV 등 유통전략 다변화, 영화 크리에이터와의 협업, 스케일 큰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제작 등이다.

이날 행사에서 티빙은 JTBC스튜디오, 네이버 등 주요 파트너도 소개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 웹툰, 웹 소설 등 무궁무진하고 방대한 네이버 IP가 티빙만의 차별화되고 참신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언급하며 향후 협업을 예고했다.

티빙은 출범 이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누적 유료 가입자 증가세를 보면 출범 직후 대비 206% 늘었고, 애플리케이션(앱) 설치 증가율도 신규 설치 건수가 251% 늘어나는 등 지속해서 고객이 유입되고 있다.

이명한 티빙 공동대표는 “티빙은 출범 이후 25개 오리지널ㆍ독점 콘텐츠를 선보이며 성장하고 있다”며 “신규 콘텐츠도 매월 평균 2개 이상 공개 중”이라고 현황을 설명했다.

양지을 티빙 공동대표 역시 “K-콘텐츠를 가장 잘 만드는 티빙을 전 세계에서 볼 수 있는 일이 머지않아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055,000
    • +4.27%
    • 이더리움
    • 5,392,000
    • +6.65%
    • 비트코인 캐시
    • 593,500
    • +7.52%
    • 리플
    • 1,019
    • +5.25%
    • 라이트코인
    • 200,200
    • +8.75%
    • 에이다
    • 1,768
    • +8.93%
    • 이오스
    • 4,006
    • +5.39%
    • 트론
    • 112.1
    • +4.18%
    • 스텔라루멘
    • 355.9
    • +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600
    • +35.18%
    • 체인링크
    • 24,690
    • +9.93%
    • 샌드박스
    • 6,750
    • +8.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