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품귀 후폭풍...애플 시총 한 달 새 270조 증발

입력 2021-10-15 15:37 수정 2021-10-15 16:04

“연말까지 아이폰 1000만 대 감축” 소식에 시장 우려
전문가 "극히 적은 물량...여전히 필수 종목"

애플 시가총액이 한 달 새 270조 원 증발했다. 반도체 부족 여파로 아이폰 생산 감축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반영된 탓이다.

14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애플 주가는 9월 고점에서 9% 하락하면서 시총이 약 2290억 달러(약 270조 원) 감소했다. S&P500에 포함된 기업들 시총 94%에 해당하는 규모다.

최근 주가가 하락한 것은 애플이 반도체 부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아이폰 생산을 줄일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애플 주가 추이. 14일(현지시간) 종가 143.76달러. 출처 CNBC
▲애플 주가 추이. 14일(현지시간) 종가 143.76달러. 출처 CNBC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올해 연말까지 계획한 아이폰 생산량에서 약 1000만 대를 감축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시장에선 반도체 문제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매도세가 일었다. 2013부터 애플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라퍼텡글러인베스트먼츠는 보유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최근 지분 2%가량을 털어냈다.

다만 생츄어리자산의 제프 킬버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반도체 부족 문제가 예상되지만, 그럼에도 애플이 1000만 대를 감축했다는 것은 극히 적은 피해”라며 “애플은 보유해야 할 필수 종목이고 약간 후퇴한 상황이기 때문에 (물량을) 받아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57,000
    • -2.12%
    • 이더리움
    • 5,420,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0.33%
    • 리플
    • 1,042
    • +1.56%
    • 라이트코인
    • 202,600
    • +1.2%
    • 에이다
    • 1,724
    • -3.36%
    • 이오스
    • 4,664
    • +15.93%
    • 트론
    • 114.5
    • +0.62%
    • 스텔라루멘
    • 363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4.13%
    • 체인링크
    • 28,210
    • +12.79%
    • 샌드박스
    • 6,430
    • -5.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