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남양연구소에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 구축

입력 2021-10-12 09:55 수정 2021-10-12 10:00

기술 개발과 실증 동시 추진…내년 하반기 완공 목표

▲현대차가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남양연구소에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 베드’를 구축한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남양연구소에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 베드’를 구축한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현대차ㆍ기아 남양기술연구소에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 베드’를 구축한다.

현대차는 연구원들이 직접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을 실증하고 관련 소프트웨어와 시스템을 개발해 향후 개발에 신속히 반영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 관련 인프라를 연구소 내부에 조성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 구축 사업은 현대차가 연구 개발 중인 자율주행 및 자율주차 기술을 기반으로 한 △연구소 내 수요응답형 로보셔틀 운영 △자율주행 차량 관제 시스템 개발 △원격 자율주차 기술 개발을 위한 자율주차타워 건설 등 세 가지로 나뉜다.

현대차는 연구소 내부에 테스트 베드를 구축해 미래기술 개발과 실증을 동시에 추진하고, 이를 통해 축적한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시대로의 진입을 위한 본격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먼저 이달 7일부터 연구소 내부를 순환하는 로보셔틀 4대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시범 서비스에 투입한 차량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에서 자체 개발한 쏠라티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이다. 지난 8~9월 세종시에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로보셔틀과 같다.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적용해 차량 스스로 주행 상황을 인지ㆍ판단 후 차량을 제어할 수 있고, 일부 제한적인 상황을 제외하고는 비상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 현대차는 로보셔틀에 AI 기반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인 '셔클'을 접목해 차량의 이동시간을 줄여주고 배차 효율성을 높였다.

기존 남양연구소 내부를 순환하는 셔틀버스는 왕복 기준 총 45개의 버스 정류장에 모두 정차하지만, 로보셔틀은 이용자가 '셔클' 앱을 통해 승하차를 희망한 정류장에만 정차하기 때문에 이동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현대차는 남양연구소에서 근무하는 연구원들이 로보셔틀을 직접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연구소 내 이동의 자율성을 향상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차는 로보셔틀 운영과 함께 자체 개발한 웹 기반 자율주행 차량 관제 시스템을 신규 도입했다.

해당 시스템은 자율주행 서비스에 투입한 차량을 실시간으로 관찰하고, 도로가 일시적으로 막히는 등의 상황이 발생해 정상적인 자율주행이 불가능한 경우 사용된다.

마지막으로 현대차는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 베드 구축의 목적으로 남양연구소 내부에 주차타워를 건설해 원격 자율주차 기술 개발에 힘쓸 예정이다. 해당 주차타워는 약 600대 이상 주차 가능한 8층 높이 건물로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장웅준 상무는 “남양연구소 내 테스트 베드 구축을 통해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기술을 더욱 고도화 예정”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앞으로도 안전한 로보셔틀ㆍ로보택시ㆍ로보배송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164,000
    • -1.26%
    • 이더리움
    • 4,963,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763,500
    • -0.91%
    • 리플
    • 1,329
    • -0.37%
    • 라이트코인
    • 237,700
    • +0.46%
    • 에이다
    • 2,608
    • -1.14%
    • 이오스
    • 6,085
    • +6.01%
    • 트론
    • 122.9
    • +0.33%
    • 스텔라루멘
    • 465.6
    • +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400
    • +1.44%
    • 체인링크
    • 36,510
    • -2.14%
    • 샌드박스
    • 943.4
    • +2.5%
* 24시간 변동률 기준